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설훈 “석패율제, 전광훈 목사 국회들어올 수도…'비례한국당'은 괴물”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에서 논의 중인 선거법 개정안 가운데 석패율제 도입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설 최고위원은 20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석패율제'를 도입하면 "전광훈 목사 같은 사람이 기독교당을 만들어 나온다면 어쩌면 그런 분도 국회에 들어올 수 있는 상황이 생길지 모르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엊그제 의총에서 의원 전원이 '석패율제'에 반대했다. 수도권, 전국할것없이 거의 모든 의원들이 반대 의사를 밝혔다"고 강조했다. 이어 "원래 석패율제는 지역감정 구도 완화를 위해 생각했던 것"이라며 "원래 취지와 동떨어진 현재 상황으로 석패율제는 거두어달라는 것이 민주당 입장이라고 밝혔다.
 
설 최고위원은 지난 19일 자유한국당이 연동형 비례대표 의석을 확보하기 위해 '위성정당', '비례한국당' 등 설립을 검토하겠다고 나선 데 대해 "해괴한 방식"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국민들 앞에 당당하게 나오는 게 아니라 순전히 꼼수로 자리를 유지해 볼까 하는 것"이라며 "괴물을 만들어 내놓겠다는 데 국민이 그걸 받아들이겠느냐"고 말했다. 또 "비례한국당을 만들겠다는 건 국민에게 장난치겠다는 얘기다. 전 세계 정당사에 그런 게 있다는 얘기를 들어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민주당도 '비례한국당' 같은 위성정당을 설립할 수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그렇게까지 할 수 없다"면서 "국민을 속이는 짓이고 국민 앞에 말 그대로 사기치는 행위"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4+1 협의체가 위성정당을 막기 위한 방안을 논의할 가능성도 언급했다.
 
특히 "연동형 비례 대표제는 소수자에 대한 배려, 표의 등가성을 인정해야 하는 부분에서 필요하다"며 앞으로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4+1 협의체가 석패율제 논의로 이견을 보이고 있지만 깨지지는 않을 것이라 내다봤다. "4+1은 기본적으로 뜻을 같이하고 있다"며 "지금 문제가 되는 건 석패율제지만, 서로 상의를 해 보면 해결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