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조국 이어 윤석열 수사 청원 답변도 연기 “신중 검토해야”

[청와대 공식 트위터 캡처]

[청와대 공식 트위터 캡처]

청와대는 20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를 촉구하는 국민청원 답변을 한 달 연기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공식 SNS를 통해 “‘계엄령 문건 수사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 수사촉구’ 청원 관련, 신중한 검토를 위해 답변 마감 시한을 한 달간 연기하오니 양해 부탁드린다”고 알렸다.
 
지난 10월 24일 등록된 청원은 한 달 만에 20만 5668명의 동의를 얻어 청와대 및 정부 기관으로부터 답변을 받을 예정이었다.
 
청원인은 ‘계엄령 문건 수사 결과, 직인 찍은 윤석열이 몰랐다?’ 제목의 군인권센터 보도자료를 제시하며 “국민의 안전을 위협했던 계엄령에 대한 수사가 엉망으로 진행됐음에도 불구하고 보고를 받지 못했으며 책임이 없다는 거짓말과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요청했다.
 
앞서 시민단체 군인권센터는 박근혜 정부 시절 국군기무사령부의 ‘계엄령 문건 작성’ 수사가 최종 진상규명에 이르지 못한 채 중단된 데 대해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었던 윤 검찰총장에게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검찰청은 “‘기무사 계엄령 문건 합동수사단’은 별개 독립수사단이라 윤석열 당시 지검장과 무관하다”고 해명했고, 군인권센터는 “비겁하고 무책임한 변명”이라고 반박하는 등 공방을 벌였다.
 
한편 청와대는 지난 13일에도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와 관련한 국민청원 답변을 연기한다고 공지한 바 있다
 
청와대는 ‘조국 전 장관과 가족의 수사 과정에서 빚어진 무차별 인권침해를 국가인권위에서 조사할 것을 요구한다’는 청원에 대한 답을 연기했다.
 
"인권위가 철저하게 조사해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한 해당 청원은 한 달간 22만 6434명의 동의를 받아 청와대 공식 답변 요건을 채웠다.
 
청와대는 “신중한 검토를 위해 답변을 한 달간 연기한다”고 밝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