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년 6월 동해서, 여자하키 아챔 트로피 개최

대한하키협회는 20일 아시아 여자하키 챔피언스 트로피 개최 협약식을 맺었다. 왼쪽부터 지수찬 대한하키협회 부회장, 티얍 이크람 아시아하키연맹 CEO, 강성필 동해시체육회 상임부회장. [사진 대한하키협회]

대한하키협회는 20일 아시아 여자하키 챔피언스 트로피 개최 협약식을 맺었다. 왼쪽부터 지수찬 대한하키협회 부회장, 티얍 이크람 아시아하키연맹 CEO, 강성필 동해시체육회 상임부회장. [사진 대한하키협회]

 
내년 6월 강원도 동해시에서 아시아 여자하키 챔피언스 트로피가 개최된다.

아시아 상위 6팀 참가, 아시아 챔피언스 트로피

 
대한하키협회는 2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아시아하키연맹, 동해시체육회와 2020 아시아 여자하키 챔피언스 트로피 개최를 위한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지수찬 대한하키협회 부회장, 타얍 이크람 아시아연맹 CEO, 강성필 동해시체육회 상임부회장이 참석해 성공개최를 약속했다.  
 
2020 아시아 여자하키 챔피언스트로피 대회는 6월 14일부터 23일까지 강원도 동해시 썬라이즈 국제하키경기장에서 열린다. 아시아 여자하키 상위랭킹 6개국이 참가한다.  
 
대한하키협회 강동훈 회장은 “2020년 아시아 여자 챔피언스 트로피 대회에서 대회 참가국간의 소통과 원활한 교류 증진을 이뤄지길 바란다”며 “한국 하키가 세계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재도약의 발판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