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랑스인 최초 ‘본드걸’ 클로딘 오제 별세

프랑스인 최초로 첩보영화 007의 ‘본드걸’로 출연했던 영화배우 클로딘 오제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78세. 19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오제의 소속사는 그가 18일 프랑스 파리에서 생을 마감했다고 발표했다.  
프랑스인 최초로 영화 007 본드걸로 출연했던 클로딘 오제(왼쪽)가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AFP 연합뉴스]

프랑스인 최초로 영화 007 본드걸로 출연했던 클로딘 오제(왼쪽)가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AFP 연합뉴스]

오제는 1965년 개봉한 영화 007의 네 번째 시리즈 ‘썬더볼 작전’에서 본드걸 역할을 맡아 제임스 본드 역의 배우 숀 코너리(89)와 연기하면서 이름을 알렸다. 본드걸은 주인공 본드와 함께 영화를 이끌어 가는 핵심 등장인물 중 한 명이다. 그는 카리브해 섬나라 바하마가 배경인 영화 ‘썬더볼 작전’에서 수영복 차림으로 화려한 수중 액션을 선보여 화제가 됐다.  

향년 78세, 007시리즈 ‘썬더볼 작전’ 출연
지난 4월엔 ‘007 골드핑거’ 타냐 말리 별세

  
1942년 4월 파리에서 태어난 그는 모델로 일하다가 1958년 프랑스를 대표해 미스 월드대회에 출전했다. 단역 배우로 영화계 생활을 시작한 그는 007시리즈 ‘썬더볼 작전’ 이후에도 프랑스 영화와 방송에 꾸준히 출연했다.  
  
이에 앞서 지난 4월엔 또 다른 007 시리즈인 ‘007 골드핑거’(1964년)에서 본드걸로 출연한 영국 배우 타냐 말리가 향년 77세로 별세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