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스가, 문희상안 묻자 "日방침은 65년 청구권 협정이 전부"

 스가 요시히데(菅義偉)일본 관방장관이 징용문제와 관련해 “일본 정부의 방침은 명쾌하며, 1965년 청구권 청구권 협정이 전부”라고 말했다고 지지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지지통신 인터뷰,문희상 법안 질문에
스가 "일본 정부의 방침은 명쾌하다"
한일회담 "정상간 기탄없는 대화 중요"
청와대의 문희상안 언급엔 말 아껴

전날 지지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징용문제 해결을 위해 문희상 국회의장이 발의한 기억·화해·미래재단 법안’에 관해 질문 받고 이같이 답했다는 것이다. 
 
스가 장관은 “(징용문제는)확실히 서로 대화하며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도 말했다고 지지통신은 전했다.
 
스가 장관은 그동안 문 의장 법안에 대해 “타국 입법부 논의에 대해 코멘트하지 않겠다”고 말을 아껴왔다. 
  
그의 이번 발언은 문 의장 법안에 대한 직접적인 평가를 피하면서도 ‘징용 관련 배상은 65년 청구권 협정으로 모두 끝났다’는 일본의 입장에 맞게 처리되길 바란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

스가 장관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문 의장안에 대해 한국의 청와대가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는 "타국 입법부의 논의에 대해 정부로서 코멘트하지 않겠다. 그동안 반복해 말해왔지만 국제법 위반 상태의 시정을 한국에 강하게 요구하고 싶다"고 원론적 입장만 밝혔다.   
 
앞서 청와대 관계자는 20일 "중요한 것은 2018년 10월 대법원 판결이 존중이 돼야 되는 것","피해자들의 의견도 굉장히 중요하다"며 문희상 법안에 대해 사실상 부정적인 입장을 피력한 바 있다. 
 
스가 장관은 이에 대한 입장 표명을 자제한 것이다. 
 
스가 장관은 24일 중국에서 열리는 한·일정상회담에 대해서는 기대감도 표출했다. 
 
19일 지지통신 인터뷰에선  “정상끼리 기탄없이 의견 교환을 해 나가는 것이 양국 관계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며 양국 관계 개선의 발판이 되길 바란다는 기대를 표시했다.  
 
20일 정례브리핑에선 "징용문제와 북한 문제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것"이라며 "구체적인 회담 전망이나 성과에 대한 상세 내용에 대해선 예단을 갖고 말하지 않겠다"고 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