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말 등장한 5‘억 로또’ …북위례 ‘호반써밋 송파’ 분양 재개

호반건설이 북위례에 분양하는 '호반써밋 송파'가 연말 청약 열기에 불을 지필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호반건설이 북위례에 분양하는 '호반써밋 송파'가 연말 청약 열기에 불을 지필지 관심이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지방자치단체와 분양가 협의로 분양 일정이 미뤄졌던 호반건설의 ‘호반써밋 송파’가 20일 모델하우스를 열고 분양을 재개한다. '로또 단지'로 연말 청약 열기에 불을 지필지 관심이 크다. 3.3㎡당 분양가가 2200만원대로 주변 시세보다 1000만원가량 저렴하기 때문이다.

9억원 분양가로 주변보다 4억~5억 저렴
중도금대출 안돼 '현금'이 최대 변수

 
호반건설이 분양할 아파트는 서울 송파구 위례신도시에 들어선다. 호반써밋 송파 1차(A1-2블록) 689가구, 2차(A1-4블록) 700가구 총 1389가구로 전용 85㎡ 초과 중대형 아파트다.  
 
주택시장과 예비 청약자의 관심이 컸던 분양가는 2200만원대다. 1차가 3.3㎡당 2204만원, 2차가 이보다 62만원 더 높은 2268만원으로 산정됐다. 지난 10월 송파구의 분양가심사위원회가 정한 분양가를 그대로 유지했다. ‘분양가가 낮다’고 본 호반건설 측은 지난달 말 구청에 재심의를 요청했지만 반려됐다. 결국 청약 업무 이관 이전에 분양에 나선 것이다.  
 
분양이 재개된 북위례의 호반써밋 송파가 이달 26일 청약 접수를 받는다 [호반건설]

분양이 재개된 북위례의 호반써밋 송파가 이달 26일 청약 접수를 받는다 [호반건설]

 
호반써밋 1차는 전용면적 108㎡ 단일 면적으로 공급한다. 2차 단지가 전용 108~140㎡로 구성돼 있다. 1ㆍ2차 모두 분양가가 9억원을 넘기 때문에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없다. 두둑한 실탄(현금)이 없다면 분양시장에 뛰어드는 게 부담될 수 있다.  
 
김연화 IBK기업은행 부동산 팀장은 “중도금 대출뿐아니라 이번 부동산 대책 영향으로 입주 시점에 아파트 시세가 15억원을 넘으면 잔금 대출을 받을 수 없다”며 “예비청약자는 자신의 자금 여력을 충분히 고려해 청약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하지만 앞으로 북위례에 나올 물량이 적은 데다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1000만원가량 낮기 때문에 현금 쥔 수요자를 중심으로 ‘로또 청약’ 열기는 뜨거울 것”으로 봤다.
 
인근 2015년에 입주를 시작한 송파푸르지오는 전용 108~112㎡가 14억5000만~15억2000만원 (KB부동산)에서 거래됐다. 호반 써밋 송파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적어도 4억~5억원 가량은 낮다는 얘기다.
 
‘호반써밋 송파’ 는 이달 26일부터 1순위 청약을 받는다. 두 단지는 특별공급은 없고, 같은 날 접수할 예정이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