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선거개입 의혹에 반격···초유의 '여당발 특검' 오늘 결정

초유의 ‘여당발 특검’ 추진이 오늘 결정된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설훈최고위원, 박주민 최고위언, 이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설훈최고위원, 박주민 최고위언, 이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20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한 특검 도입 여부를 이날 오후 결정하기로 했다. 
 
민주당 검찰공정수사촉구특위 위원장을 맡은 설훈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당 확대간부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특검 도입에 대해) 오늘 최고위원 간담회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최고위원 간담회는 지난 18일 설 최고위원이 특위 전체회의 직후 “울산 사건 등에 대해 특검을 할 수밖에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최고위에 건의해 당이 특검을 추진하도록 강력히 요구하겠다”고 말한 데 대한 후속 조처다. 당초 민주당은 이날 비공개 사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문제를 논의해 결정하기로 했는데, 사상 초유의 여당발 특검이라는 점을 고려해 더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것이다.
 
설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검찰에서는 무슨 청와대 하명 수사라고 프레임을 짜갖고, 이게 엉뚱하게 변질되고 있다. 서로 경찰과 검찰의 입장이 다르다면 이건 중립적인 입장에서 새롭게 문제를 봐야 진실에 접근할 수 있다”며 특검 도입의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