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골학교 폐교 위기에…'집·일자리·어학연수' 파격 제안



[앵커]



학교에 다닐 학생이 없어서 문을 닫을 수 밖에 없는 절박한 상황의 시골 학교들이 파격적인 제안들을 내놓고 있습니다. 살 집과, 일자리, 어학연수까지 내세운 곳도 있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지리산과 덕유산 사이에 자리한 경남 함양의 한 초등학교입니다.



많은 수는 아니지만 전국 각지의 학부모들이 이곳에 왔는데요.



무슨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지 함께 들어보시죠.



입학설명회장에 온 교장, 첫 인사부터 파격적입니다.



[신귀자/교장 : 저희 학교에 오게 되면 집과 일자리를 (드리겠습니다.)]



학부모들의 표정이 진지합니다.



[김소영/충남 천안시 학부모 : 지원을 해주신다고 하니까 솔깃했죠.]



현재 이 학교의 전교생은 14명.



이 가운데 6학년 4명이 곧 졸업합니다.



신입생이나 전학생이 없으면 학교 문을 닫을 수도 있습니다.



동창회와 마을 주민이 뭉쳤습니다.



기금 1억 원을 모아 장학금은 물론 어학연수까지 보내줄 계획입니다.



1년에 200만 원만 내면 가족들이 살 집도 빌려줍니다.



시골 학교의 폐교 위기는 전국적인 문제입니다.



올해 입학생이 한 명도 없는 초등학교는 116곳이나 됩니다.



1명만 입학한 학교도 108곳에 이릅니다.



시골 학교에게 이런 파격적인 제안은 생존 전략이 됐습니다.



하지만 자칫 불법 행위가 될 수 있습니다.



단체장이나 교육감이 지원을 주도하면 불법 기부 행위가 되는 겁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JTBC 핫클릭

[밀착카메라] "입학하면 집이 공짜" 시골학교의 분투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