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관 낙마했던 조대엽, 정책기획위원장으로 컴백

조대엽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내정됐다가 낙마한 조대엽(59·사진) 고려대 노동대학원장을 문재인 대통령이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장으로 19일 임명했다,
 

음주운전 허위해명 의혹에 발목
이번엔 청문회 필요없는 자리
야당 “친문은 하자 있어도 재입고”

장관직과 달리 정책기획위원장은 인사청문회가 필요없는 자리다. 조대엽 신임 정책기획위원장은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 밑그림을 그린 ‘국민성장’(대선 정책캠프) 핵심 멤버였다.
 
2012년 18대 대선 때 당 외곽 조직 ‘담쟁이 포럼’의 1차 발기인으로 참여하면서 문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다. 문 대통령이 2012년 대선에서 패배한 뒤엔 10여 명의 학자와 한 달에 한 번씩 문 대통령과 만나 ‘대선 재수를 위한 공부’를 도왔다. 이 모임이 문 대통령의 싱크탱크인 ‘국민성장’의 모태가 된 ‘심천회(心天會)’다. 심천회 멤버 중 핵심이 조대엽 위원장과 김기정 전 대통령 국가안보실 2차장, 김수현 전 청와대 정책실장,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다.

관련기사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초대 고용노동부 장관으로 내정됐지만, 음주운전을 둘러싼 허위 해명 의혹 등으로 32일 만에 자진사퇴했다.
 
청와대는 “노동복지·사회운동·공공성 분야 연구에 매진해 온 한국의 대표적인 정치사회학자”라고 임명 이유를 밝혔지만,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대통령 측근이기만 하면 하자가 있어도 재입고가 가능한 문재인 정권의 넓은 취업 문이 기가 막히다”며 “얼마나 국민을 우습게 보면 이러는가”라고 비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최윤희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등 3명의 차관 인사도 발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에는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중앙과학관이, 2차관에는 장석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이 각각 발탁됐다.
 
◆정병선(54)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전북 동암고, 서울대 경제학과 ▶행시 34회 ▶미래창조과학부 정책기획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중앙과학관장
 
◆장석영(52)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차관=▶대구 능인고, 고려대 법학과 ▶행시 33회 ▶미래창조과학부 정책기획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정책실장
 
◆최윤희(52)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서울 상명여고, 연세대 체육교육학과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 수영 금메달(3관왕),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 수영 금메달(2관왕) ▶대한체육회 이사, 한국여성스포츠회장,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표이사
 
◆조대엽(59)정책기획위원장=▶안동고, 고려대 사회학과 ▶고려대 노동대학원장 ▶국민경제자문회의 민생경제분과 의장▶고용노동부장관 후보자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