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관 된 ‘아시아의 인어’…공기업 대표 17개월 만에 깜짝 발탁

최윤희

최윤희

‘아시아의 인어’ 최윤희(52·사진)가 19일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에 임명됐다. 국가대표를 지낸 엘리트 스포츠인이 차관에 선임된 것은 박근혜 정부 때인 2013년 ‘한국 사격의 전설’ 박종길 문체부 2차관에 이어 두 번째다.
 

아시안게임 수영 금 5개 최윤희
선수 은퇴 후 스포츠 행정가 변신
최 “체육 현장 목소리 정책 반영”
남편 유현상 “설거지 더 많이 할것”

최윤희 신임 차관은 1980년대 국민 여동생으로 불릴 정도로 인기가 많았다. 15세였던 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 3개(여자 배영 100m·200m, 개인혼영 200m)를 딴 데 이어 86년 서울 아시안게임에서도 금메달 2개(배영 100m·200m)를 추가했다. 그해 은퇴 후 모델과 TV 리포터 등으로 활동했다. 91년 6월 경기도의 한 사찰에서 록그룹 백두산의 리더 유현상과 비밀 결혼식을 올린 게 화제가 됐다. 나이 차(13살) 때문에 양쪽 집안에서 반대가 심했다고 한다.
 
최 차관이 스포츠 행정가로 첫발을 내디딘 건 2005년이다. 대한체육회의 스포츠외교 전문인력 대상자로 선정돼 미국 유학길에 오른 게 계기였다. 2007년부터 실무를 시작했다. 대한올림픽위원회 상임위원으로 활동하며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유치에 힘을 보탰다. 2017년에는 은퇴한 여성 체육인의 권익을 보호하는 모임인 한국여성스포츠회 겸 대한체육회 이사로 활동했다.

관련기사

 
1986년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최윤희 선수가 시상대에서 기뻐하고 있다. [중앙포토]

1986년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딴 최윤희 선수가 시상대에서 기뻐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해 7월에는 3년 임기의 한국체육산업개발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전체 임직원 1600명, 연매출 470억원 규모인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자회사로 최 차관은 이곳 최초의 여성이자 체육인 출신 대표이사였다.
 
이로부터 1년여 만에 다시 문체부 차관으로 수직 상승한 데 대해선 평가가 엇갈린다. 체육계에선 대체로 환영하는 분위기다. 신치용 진천국가대표선수촌장은 “최 차관은 스포츠인 출신이자 체육 현장에서 행정 경험을 두루 쌓은 분”이라면서 “체육인들이 자부심과 긍지를 느낄 수 있도록 이끌어 주실 걸로 믿는다”고 말했다. 김보영 대한체육회 홍보실장은 “여성 차관이 스포츠계에서 상대적 약자로 여겨지는 구성원들의 권익 향상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려의 시선도 있다. 역량을 제대로 검증받지 못한 상태에서 중책을 맡은 것 아니냐는 얘기다. 지난해 7월 대표이사 취임 때도 “2017년 대통령 선거에서 체육인 2000여 명과 함께 당시 문재인 후보 지지 선언을 한 것에 대한 보은 인사 아니냐”는 논란이 있었다.
 
최 차관은 이날 “막중한 직을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체육인의 한 사람으로서 무엇보다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현장에서 꼭 필요한 것들이 정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지도편달을 바란다”는 소감문을 냈다. 유현상은 이날 언론들과의 인터뷰에서 “아내를 더욱더 사랑해 주고, 설거지와 청소도 더 많이 하겠다” “과정을 죽 지켜보면서 오히려 ‘운동’보다 ‘경영’에 더 맞는 것 같다”는 말을 했다.
 
송지훈·박소영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