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즈스토리] 자동차튜닝사업 선도 위해 ‘인증기술지원사업단’ 신설, 전문인력 양성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유관기관, 학계 관련자 등 1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동차 튜닝 활성화를 위한 튜닝제도 발전 방안’을 주제로 한 정책 토론회를 지난 9월 개최했다.  [사진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유관기관, 학계 관련자 등 1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동차 튜닝 활성화를 위한 튜닝제도 발전 방안’을 주제로 한 정책 토론회를 지난 9월 개최했다. [사진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이하 공단)이 한국의 자동차 튜닝 사업 분야를 선도적으로 개척하고 있다.
 

중앙일보·한국교통안전공단 공동기획
한국교통안전공단

최근 공단은 ‘튜닝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 및 컨설팅 사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번 사업은 지난 8월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의 세부과제로 영세한 국내 튜닝업체의 전문성을 높여 불법 튜닝을 예방하고, 급증하는 튜닝 수요를 맞출 전문가 양성을 위한 사업이다.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공단은 지난 5월 자동차 튜닝인증 기술지원사업 추진단 TF를 구성했고 지난달에는 컨설팅인력 5명과 교육인력 2명을 추가 채용해 ‘자동차튜닝인증기술지원사업단’을 신설했다. 교육은 예비종사자와 종사자를 구분해 맞춤형 프로그램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다음 달부터 전국 대학교 및 고등학교의 신청을 받아 재학생과 졸업생 방문교육을 시행하며, 관련 법령·제도 등 이론교육과 실습 지원을 함께 제공한다.
 
튜닝업체 교육은 내년 4월부터 17개 시·도 순회교육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튜닝업체 현장실무 지원을 위한 컨설팅은 지난 10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컨설팅 시 업체별 주요 튜닝항목에 대한 유의사항 지도와 현장 애로사항에 대한 솔루션 제공 등이 이뤄지며, 지역별 합동 컨설팅과 희망 업체의 신청을 받아 진행하는 1:1 맞춤형 컨설팅을 병행한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내년 하반기부터는 사업에 참여한 업체와 구직자 간 일자리 매칭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라며 “튜닝 전문인력 양성이 국민의 안전과 일자리 창출로 연결될 수 있도록 내실 있는 사업 진행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단은 지난 9월 국회 의원회관에서 ‘자동차튜닝 발전 정책 토론회’를 개최한 바 있다. 지난 8월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에 이어, 꾸준히 증가하는 튜닝 수요와 변화하는 자동차 기술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튜닝 제도의 발전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송언석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이 주최하고 공단이 주관한 토론회에서는 국회, 정부, 유관기관, 학계 관련자 등 130여명이 참석해 자동차 튜닝 활성화를 위한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지난달 12일에는 경상북도·김천시와 함께 김천 산학연유치지원센터에서 ‘자동차 튜닝 창업 컨설팅 및 제도 설명회’를 개최했다. 설명회에서는 자동차 튜닝과 관련된 전문가 특강, 청년 창업지원제도 설명, 1:1 컨설팅 등이 진행됐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