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시진핑과 23일 베이징서 회담

시진핑

시진핑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한다.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 위해 방중
북·미협상에 중국 역할 당부할 듯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19일 “제8차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중국을 방문할 예정인 문 대통령은 23일 오전 베이징에서 시 주석과 한·중 정상회담을 갖고 당일 오후 청두로 이동해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회담을 할 예정”이라며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한·중 관계 발전 및 양국 간 교류·협력 활성화 방안 그리고 한반도 정세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 부대변인은 이어 “이번 정상회담과 총리 회담은 ‘한·중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보다 내실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 간 회담은 지난 6월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이후 6개월 만이다. 양 정상은 공전 중인 북·미 회담 관련 논의를 주고받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은 북한이 못 박은 연말 협상 시한을 앞두고 중국의 역할을 당부할 가능성이 크다.  
 
청와대 관계자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관련해 중국 측과 협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시 주석의 내년 상반기 한국 방문 여부와 2016년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결정에 따른 보복 조치인 한한령(限韓令·한류 규제) 해제 문제도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다음 날인 24일 리커창 총리,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어 아베 총리와 별도로 한·일 정상회담을 한다.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 이후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중단 등 한·일 관계 현안에 대한 대화가 오갈 것으로 보인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