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기자기 동화 같은 북한 마을…‘사랑의 불시착’ 통할까

‘사랑의 불시착’에서 ’하루에 두끼는 고기를 먹어야 한다“고 윤세리(손예진)의 요청에 리정혁(현빈)이 연탄으로 고기를 굽고 있다. [사진 tvN]

‘사랑의 불시착’에서 ’하루에 두끼는 고기를 먹어야 한다“고 윤세리(손예진)의 요청에 리정혁(현빈)이 연탄으로 고기를 굽고 있다. [사진 tvN]

tvN 새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연착륙할 수 있을까. 첫 주 시청률은 6.8%(닐슨 코리아 유료 플랫폼 기준)로 전작 ‘날 녹여주오’의 최고 시청률(3.2%)보다 2배 넘게 뛰었지만, 북한의 사택 마을을 주배경으로 이야기가 펼쳐지면서 예상치 못한 논란에 처했다.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가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해 리정혁(현빈) 장교와 사랑에 빠지는 로맨스물인 만큼 북한의 모습이 나오는 것은 당연하지만, 첫 회부터 전면에 등장할 것이라고는 생각지 못한 탓이다. 방영 전까지만 해도 영화 ‘협상’(2018) 이후 1년 만에 다시 만난 두 사람의 호흡에 가장 큰 관심이 쏠렸다.
 

‘별그대’ 박지은 작가 신작 드라마
북 장교 현빈, 남 재벌 손예진 로맨스
“북한은 실존, 상상 속 판타지와 달라”
제작진 “탈북민 출신 작가도 참여”

극 중 북한의 모습은 그동안 뉴스 화면에서 보던 피폐함과는 거리가 멀다. 강원 횡성, 충북 충주 등을 오가며 촬영한 전방부대 사택 마을은 동화 속 마을처럼 아기자기하게 그려진다. 하루가 멀다 하고 정전이 되지만 집안에서는 자전거를 발전기 삼아 돌리며 TV를 보고, 쌀밥에 고기는 물론 국수까지 손수 만들어 먹으며 평화로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아로마 향초는 없어도 맘만 먹으면 한국 화장품에 속옷, 전기밥솥까지 구하지 못하는 게 없는 여유 있는 모습에 시청자들은 당혹감을 금치 못했다. 방과 후 아이들을 데리러 가는 모습이나 숙제를 하라고 다그치는 장면은 여느 드라마에 들어가도 이질감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였다.
 
아버지가 퇴근길에 가락지빵(도넛)을 사오자 기뻐하는 모습. [사진 tvN]

아버지가 퇴근길에 가락지빵(도넛)을 사오자 기뻐하는 모습. [사진 tvN]

제작진도 당황하긴 마찬가지다. 외계인을 앞세운 ‘별에서 온 그대’(2013~ 2014), 인어 이야기에서 모티브를 따온 ‘푸른 바다의 전설’(2016~2017) 등 그동안 박지은 작가가 구현해온 세계는 낯설지만 매력적인 공간으로 받아들여졌었다. 공희정 드라마평론가는 “상상할 수 없는 세상에서 펼쳐지는 판타지와 실존하는 공간을 배경으로 만든 이야기는 엄연히 다르다”며 “그들도 우리와 별반 다르지 않은 사람이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만든 과도한 설정이 되려 몰입의 방해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작진은 첫 주 방송 후 논란이 제기되자 18일 “철저한 자료조사를 통해 현실과 최대한 가깝게 구현하고자 노력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2008년 여배우 정양이 인천에서 레저 보트를 즐기다 기상악화로 북방한계선 인근까지 떠내려갔던 실제 사건에서 영감을 얻어 장교·밀수꾼·유학생 등 다양한 직업군의 사람들을 취재했다는 것이다. 또 현실감을 더하기 위해 탈북민 출신인 곽문안 작가와 백경윤 북한말 전문가 등도 참여했다고 공개했다. 이정효 PD는 “단절된 공간, 긴장감 넘치는 사건들이 어우러지는 배경으로서 북한을 다루고 있다”며 정치 문제로 확대 해석되는 것을 경계했다.
 
하지만 대중의 불편한 시선은 피하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과거에도 남남북녀 로맨스가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북한 여장교와 남한 왕자가 만난 ‘더킹 투하츠’(2012)나 천재 탈북 의사가 한국 병원에서 근무하는 ‘닥터 이방인’(2014) 등과도 결이 다르다. 충남대 국문과 윤석진 교수는 “이전 작품들이 남북 분단 상황을 하나의 장치로 사용했다면, ‘사랑의 불시착’은 자본주의와 사회주의를 대표하는 재벌과 군인의 만남이기 때문에 체제 문제와 완전히 별개로 보기 힘들다”며 “남북관계 경색 국면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공감대를 얻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국 화장품도 낮크림·밤크림 등 종류별로 구입할 수 있다. [사진 tvN]

한국 화장품도 낮크림·밤크림 등 종류별로 구입할 수 있다. [사진 tvN]

지난 몇 년간 남북한 소재 영화들이 부쩍 늘어나면서 심리적 거부감을 낮추는 것도 중요한 숙제 중 하나가 됐다. 한번 “불편하다”고 낙인이 찍히고 나면 반등의 기회를 얻기 어려운 탓이다. 지난해 연말 개봉한 ‘스윙키즈’는 수용소 내 북한 포로들이 너무 착하게 그려졌다는 소문이 나면서 흥행에 실패하기도 했다.
 
19일 개봉한 영화 ‘백두산’의 김병서 감독은 언론시사회에서 “삶의 터전으로서 생활감을 더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북한 인민무력부 소속 요원 리준평(이병헌)과 남한 EOD(폭발물처리반) 대위 조인창(하정우)이 서로 마음을 여는 데 사탕·콜라 등 식료품이 중요한 매개체가 되는 식으로 공감대 형성에 신경을 썼다는 것이다.
 
김형석 영화평론가는 “‘공조’(2017)를 시작으로 ‘강철비’(2017) ‘공작’(2018) 등 남북 요원 간의 브로맨스는 하나의 트렌드가 됐다”며 “‘공조’의 현빈이나 ‘강철비’의 정우성처럼 잘생긴 배우들이 북한 캐릭터를 맡는 것도 눈여겨볼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1960~70년대 반공 영화에서 북한군을 흉악하거나 비열한 이미지로 정형화했다면, 최근에는 이를 반대로 활용해 고정된 이미지에서 탈피하고자 하는 시도가 꾸준하게 이뤄지고 있단 얘기다. 이어 “2000년 첫 남북 정상회담 이후 다양한 상상력이 덧붙여지고 있다”며 “지금은 액션이나 장르물이 많긴 하지만 멜로 시나리오도 조금씩 나오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내년에도 여러 편이 개봉을 준비하고 있다. ‘강철비’의 양우석 감독은 곽도원·정우성과 다시 한번 손잡고 ‘정상회담’을 선보인다. 남북미 정상회담 중 북한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이야기로 이번에는 두 배우가 남북한 소속을 바꿔서 연기한다. 양 감독은 지난 9월부터 다음웹툰에서 ‘정상회담: 스틸레인3’를 연재 중이다. ‘베를린’(2013)에서 남북한 요원 이야기를 다뤘던 류승완 감독은 1990년대 소말리아 내전 때 고립된 남북 대사관 공관원들의 이야기에서 아이디어를 얻어 ‘모가디슈’를 준비 중이다. 김윤석·조인성·허준호 등이 캐스팅돼 지난달 모로코에서 촬영을 시작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