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외채권 거래, 증권사 안 가고 온라인으로도 가능

장외 채권도 주식처럼 온라인으로 쉽게 사고파는 플랫폼이 나온다. 펀드처럼 중소형 상업용 부동산에 소액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도 생긴다.
 

블록체인 기술로 부동산에 투자
금융혁신서비스 9개 새로 인가

금융위원회는 18일 SK증권의 ‘장외 채권중개 플랫폼’을 포함한 9개 서비스를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했다.
 
채권 매매는 장외거래가 80% 이상을 차지한다. 장외채권 판매는 주로 증권사 지점에서 오프라인 중심으로 이뤄졌다. 비슷한 채권이어도 증권사마다 가격이나 판매보수가 천차만별이지만 개인투자자가 이를 비교할 방법은 없었다.
 
이에 SK증권은 내년 10월을 목표로 장외 채권중개 온라인 플랫폼을 준비 중이다. 지금도 개별 증권사가 자체 보유한 채권을 자사 고객에게 판매하는 플랫폼은 있지만, 이를 아예 여러 증권사와 그 고객들이 다 같이 참여하도록 판을 키울 계획이다. SK증권 관계자는 “온라인에서는 여러 증권사의 채권 가격을 한눈에 비교할 수 있기 때문에 가격을 무리하게 올리기 어렵다”며 “증권사 마음대로 결정하는 판매보수도 현재보다 저렴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소액으로 부동산에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를 준비 중인 핀테크업체 카사코리아도 이번에 혁신금융서비스로 인가를 받았다. 앞서 5월에 모의테스트를 거쳐야 한다는 조건으로 인가 받은 데 이어 최종인가를 받았다.
 
금융위는 투자자 1인당 연간 투자한도를 일반투자자 2000만원, 소득적격투자자 4000만원으로 한정한다는 부가조건을 붙였다. 카사코리아는 일반투자자가 소액으로 중·소형 상업용 부동산에 투자하는 서비스를 내년 2월 선보인다. 이밖에 농협은행의 ‘인공지능 은행원을 통한 예약·상담서비스’도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