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자동차 생산 400만대 간당간당…내년엔 반등할까

김준규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조사연구실장이 19일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열린 자동차발전포럼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 자동차산업협회]

김준규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조사연구실장이 19일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열린 자동차발전포럼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 자동차산업협회]

내년 한국 자동차산업이 '흐림 뒤 갬'으로 전망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19일 서울 서초동 본사에서 '국내 자동차산업 평가·전망'을 주제로 자동차산업발전포럼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수출 대수는 올해보다 2.5% 늘고 수출액은 4.2% 증가해 자동차산업의 반전을 견인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내수 판매는 1.7%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자동차산업발전포럼 '2020년 전망'

첫 주제 발표에 나선 김준규 조사연구실장은 "올해 세계 자동차산업은 2년 연속 판매가 감소한 가운데 전기동력차 비중이 5%를 넘어서는 등 구조 개편이 가속하는 해로 기록될 것"이라며 "한국은 물량으로 치면 내수·수출 모두 감소했지만, 고부가가치 신차와 전기차 투입으로 수출액은 5% 증가했다. 실질적인 성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년 수출 대수는 제네시스의 유럽시장 진출 등 해외 시장의 신차투입이 늘어 2.5% 증가할 것"이라며 "수출액도 SUV·고급차 등 비중 확대로 4.2% 늘 것"이라고 덧붙였다.  
 
내수도 올해보다 나을 것으로 전망했다. 김 실장은 "올해 내수 판매는 지난해보다 2.6%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내년엔 1.7%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올해 신차 출시가 9종이지만 내년엔 12종으로 늘어난다. 또 10년 이상 노후 차 교체지원 정책도 긍정적인 요인이다. 기획재정부는 10년 이상 노후 차를 경유차가 아닌 신차로 바꾸면 개별소비세를 70% 인하하는 조세특례제한법(조특법)을 내년 시행할 계획이다.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수석연구원은 '글로벌 자동차산업 전망' 주제 발표를 통해 "자동차 부품업계는 대형화·고도화로 재편될 것"이라며 "전기·자율주행 등 미래차 트렌드가 이런 흐름을 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연기관보다 부품 수가 크게 줄어드는 전기차의 경우 모터·배터리 등 일부 부품에서 부가가치를 창출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런 흐름은 자동차 산업 생태계를 바꿀 요인으로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현대모비스는 지난 5년 새 전동화 매출 비중이 7배 이상 늘었으며, 만도의 ADAS(운전자 지원 시스템) 비중은 13%를 차지했다"며 "미래차 트렌드에 부합하는 부품업체에 대한 지원도 중요하지만, 통폐합 과정에서 축소되는 기업에 대한 연착륙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흐림 뒤 개임' 전망에 대해 다른 의견도 있다. 조철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원은 "올해 워낙 안 좋았기 때문에 이로 인한 기저효과로 그렇게 보일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대·기아차의 경우 신차 출시가 늘고 제네시스와 SUV 등이 미국 시장에서 선전하는 등 나아질 가능성이 있지만, 외국계 르노삼성·한국GM·쌍용차는 여전히 부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르노삼성은 올해 로그 위탁생산 물량이 끊겼는데, 새로 수출 물량을 확보하지 못하면 생산량이 절반 이하로 떨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해 한국 자동차 생산량은 390여만대로 전망된다. 전망치대로 400만대 이하로 내려가면 2009년 이후 10년 만이다. 업계에 따르면 생산량이 400만대를 유지해야 자동차 산업 생태계가 유지된다.  
 
조 선임연구원은 "높은 인건비에도 불구하고 한국이 경쟁력을 유지하는 건 싸고 쉽게 부품을 조달할 수 있는 부품 제조업체가 있기 때문이다. 생산량이 감소하면 이 생태계가 무너질 수 있다"며 "고부가가치 차량 생산도 중요하지만, 이 점을 간과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 [사진 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 [사진 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KAMA 회장은 "올해 국내 생산 400만대가 불투명하다"며 "노사협상을 매년 할 게 아니라 독일처럼 2~3년에 한 번씩 해 노사가 품질 향상에 에너지를 쏟게 하는 게 한국차를 세계 최고로 만드는 길"이라고 말했다. 또 "경기 변동에 대응해 비정규직 제도를 활성화하고 하도급 대체인력 투입도 합법화해 적극적으로 활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