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도연X정우성 '지푸라기…' 로테르담영화제 경쟁부문 초청[공식]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스틸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스틸

해외에서도 주목하는 한국형 하드보일드 범죄극이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김용훈 감독)'이 제49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 타이거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49회 로테르담국제영화제는 내달 22일부터 2월 2일까지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진행된다. 실험적이고 대안적인 영화를 소개하는 로테르담국제영화제에는 그간 '공작' '악녀' '아가씨' 등 국내 영화들이 초청돼 주목 받았다.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의 프로그래머 헤르윈 탐스마(Gerwin Tamsama)는 “숨 쉴 틈 없이 전개되는 상황에 매료되었다. 엄청난 배우들의 연기 활약은 물론, 블랙 코미디와 인간의 결핍에 대한 공감에서 오는 통찰력에 압도됐다"고 평했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스틸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스틸

 
김용훈 감독은 “점점 황폐해지는 현대사회의 단면을 보여주고 싶었다. 신선한 구조로 장르적 특색을 잘 살려내어 서로 다른 이야기 같으면서도 알고 보면 숙명처럼 모두 얽혀있는 하나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고 연출 의도를 밝혔다.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을 비롯 정만식, 진경, 신현빈, 정가람까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들의 강렬한 만남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하드보일드 범죄극이다. 
 
강렬한 캐릭터와 감각적인 비주얼,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 그리고 영화 속 메시지까지 담은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국내를 넘어 전 세계가 주목하는 영화로 기대감을 높인다. 2020년 2월 개봉 예정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