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도 부동산 때리기 가세···이번엔 "보유세 3배 올려라"

인사말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신혼부부 주거안정 강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17 ryousanta@yna.co.kr

인사말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류효림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7일 오후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 신혼부부 주거안정 강화를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2.17 ryousanta@yna.co.kr

 박원순 서울시장이 ‘부동산 때리기’에 가세했다. 지난 16일 정부는 문재인 정권 들어 18번째 부동산 대책이자 사상 유례없는 핵폭탄급 고강도 부동산 규제를 내놓으며 ‘부동산과의 전쟁’ 수위를 높여가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 박 시장이 부동산 난타전에 가세하며 선명성 경쟁을 벌이는 모양새가 됐다.
 

여의도ㆍ용산 개발 발언, 집값 상승 재점화
그린벨트 보호 내세우며 신도시 조성 반대
“집값 상승은 ‘빚내서 집사라’던 전 정부탓”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 박 시장은 연일 발언 수위를 높이고 있다. 박 시장은 지난 17일 ‘부동산 국민 공유제’를 도입해 부동산 투기를 잡아야 한다고 제안했다. '부동산공유기금'을 조성한 뒤 이를 이용해 국가가 토지나 건물을 매입해 대규모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하자는 것이다. 
 
 18일에는 보유세 3배 인상을 주장했다. 박 시장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 집중’ 전화 인터뷰에서 “현재 한국 종합부동산세(종부세) 세율은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평균의 3분의 1 정도인 0.16%에 불과해 지금의 3배 정도 되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그는 “부동산 투기가 발붙일 수 없도록 하는 근본 대책이 필요하다”고 했다.
 
 가격 상승을 막기 위한 주택 공급의 필요성에는 선을 그으며 서울시의 부동산 공급은 충분하다는 입장이었다. 박 시장은 “서울시의 주택 공급을 지속해서 확대했는 데 자가 보유율은 오히려 떨어졌다”며 “공급 사이드는 문제가 아니다”고 했다.  
 
 박 시장의 주장과 달리 서울시의 주택은 부족하다. 2017년 기준 서울의 주택보급율(일반 가구 수 대비 주택 수 비율) 96.3%로 전국 평균(103.3%)에 훨씬 못 미친다. 
 
 주택 수요자가 가장 선호하고 집값을 주도하는 아파트 비율도 서울은 다른 지역보다 낮다. 지난해 기준 전체 주택에서 아파트 가구가 차지하는 비율도 서울은 58%로 전국 평균(61.4%)을 밑돈다.
 
 심교언 건국대 교수는 “서울의 집값이 오르는 것은 공급이 부족한 탓”이라며 “단기적으로 재개발을 하고 재건축을 하면 해당 지역의 집값은 오를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집값 안정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부족한 서울시 주택 공급 상황을 더 위축시킨 건 박시장이다. 서울시 의회 자료에 따르면 박 시장이 취임한 2012년부터 정비사업구역 해체를 추진해 393곳 25만 가구의 주택 공급이 무산됐다. 
 
 정부의 주택 공급 확대 정책도 박 시장 때문에 스텝이 꼬였다. 서울과 수도권의 집값 상승세를 막기 위해 서울시의 그린벨트를 풀여 신도시급 대규모 주거지를 조성하려 했지만 박 시장이 그린벨트 보호를 내세워 반대하며 서울시 주택공급 대책이 짜집기식으로 뒤죽박죽이 됐다.
 
 상황이 이런데도 박 시장은 부동산 가격 상승 탓은 지난 정부로 돌렸다. 박 시장은 “지난 보수 정부의 무분별한 규제 완화 정책에 원인이 있다. ‘빚내서 집 사라’며 부동산 시장을 무리하게 키운 토건 성장 체제의 결과”라고 비판했다.
 
 하지만 박시장은 부동산 가격 상승의 주요 원인 제공자 중 한 명이다. 2017년 8ㆍ2 대책 이후 꺾였던 부동산 시장을 들쑤셔 가격 상승에 다시 불인 게 그라서다. 지난해 6월 ‘여의도 통합 개발’을 공언하고 7월 ‘용산 마스터플랜계획’ 발표를 밝히며 조용하던 시장에 기름을 부었기 때문이다. 부동산 시장이 다시 달아오르자 정부는 서둘러 ‘9ㆍ13 대책’을 내놨고 박 시장은 용산 개발 계획을 유예했다.
 
 김현아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 시장님 3선 하시는 동안 뭐하시고 이제 와서 본인은 전혀 책임질 게 없고 권한만 주면 문제 해결할 것 같은 부동산 정치 같은 발언만 하나”며 “지금 서울 집값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박(원순 서울시장) 두 분의 아마추어리즘과 부동산 정치가 결합한 총체적 결과”라고 주장했다.  
 
 심 교수는 박 시장의 주장과 관련해 “공급을 틀어 막는 건 본인 임기 내에 집값이 오르는 것을 막겠다는 것 밖에 안된다”며 “종부세 3배 인상도 언급했는데 1회성 충격으로 집값을 안정화할 수 있지만 그 이상은 수요-공급 원리에 따라 가격이 움직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현옥ㆍ김현예·한은화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