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내 음식 맛 없어도 시치미 뚝!

기자
강인춘 사진 강인춘

[더,오래] 강인춘의 80돌 아이(8)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작가노트

마누라가 성의 있게 식탁에 차려준 음식들.
맛이 있으면 엄지손가락 척!
설사 맛이 없어도 일부러 눈 흘기는 미소로 엄지손가락 척!
 
눈치 빠른 마누라도 잘 압니다.
“맞아! 오늘 저녁 찌개는 약간 짜졌어. 잠깐 한눈파는 사이에 멸치 액젓이 한 스푼 더 들어간 것 같아.”
 
 
남자가 늙어가면서 마누라에게 사랑받는 행위 중의 하나는 
마누라의 실수를 알면서도 아주 모른 체 시치미를 떼 주는 것이랍니다.
 
부부가 같이 늙어가는 인생길인데
사소한 것으로 서로 인상 쓰면서 살지 말아야지요.
 
사사건건 인상 쓴다는 것은 행복을 걷어차는 것이랍니다. 
“가정의 행복을 누리려면 남편의 인내가 필요하다.” 
미국의 철학자 산타야나(1863~1952)가 한 말입니다.
 
일러스트레이터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