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한국당 집회 참석자들, 정의당원 폭행…고소‧고발 조치할 것”

국회 앞 보수 지지자들에 의해 머리채 잡히는 정의당 관계자. [정의당 제공 영상 캡처=연합뉴스]

국회 앞 보수 지지자들에 의해 머리채 잡히는 정의당 관계자. [정의당 제공 영상 캡처=연합뉴스]

 
정의당은 16일 국회 본청 앞에서 자유한국당 주최로 열린 패스트트랙 법안 관련 규탄 대회에서 일부 참석자들이 정의당 당직자 및 당원에게 폭력을 행사한 것과 관련해 고소‧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의당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한국당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규탄대회 참석자들이 정의당 당직자와 당원에 저지른 폭행사건에 대해 구체적인 피해 사실과 영상자료를 확보 중”이라며 “향후 고소‧고발 조치를 진행해 법적 책임을 엄중히 물을 계획”이라고 경고했다.
 
정의당은 지난달 28일부터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를 요구하는 철야 농성을 국회 본청 앞에서 이어가고 있다.  
 
그런데 이날 한국당 주최의 규탄대회에서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인파 수백명이 농성장에 몰려들었고 일부 참석자가 정의당원 등을 향해 ‘빨갱이’라고 비난하고 침을 뱉는 등 폭력적인 행동을 했다.
 
강민진 정의당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한 청년 당원은 따귀를 맞았고 누군가는 머리채를 붙잡혔다. 얼굴에 침을 뱉기도 했다”며 “정의당 농성장의 기물 파손 시도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 대변인은 “민노총 위원장이 국회 담장을 넘어 집회했다고 징역 4년을 구형했던 검찰은 본 사태에 동일한 기준으로 엄정한 판단을 하길 바란다”며 처벌을 촉구했다.
 
한편 경찰 투입 예고에도 아랑곳하지 않았던 규탄집회 참가자들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귀가 종용에 집회 8시간 30여분 만인 이날 오후 7시 30분 자진 해산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