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국회 앞 패트 규탄집회…한국당 지지자들 경찰과 충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 참가자들과 함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본청 무단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에 막혀 입구에서 집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 참가자들과 함께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본청 무단 진입을 시도하다 경찰에 막혀 입구에서 집회를 열었다. [연합뉴스]

보수단체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보수단체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보수단체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국회 본관 난입을 시도해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김경록 기자

보수단체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국회 본관 난입을 시도해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김경록 기자

패스트트랙 법안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당원과 지지자들이 16일 국회 본청 진입을 시도하며 이를 막는 경찰과 사무처 직원 등과 대치중이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전부터 국회 본청 앞에서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집회에 참석하려던 자유한국당 및 우리공화당 지지자들이 국회진입을 시도하면서, 경찰이 국회 정문을 봉쇄하기를 오전·오후 한 차례씩 반복하며 충돌했다. 이미 국회에 진입한 지지자들은 국회 본청 앞에서 본청까지 진입하려고 경찰과 몸싸움을 벌였다.  
보수단체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보수단체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보수단체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보수단체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김재원 정책위의장 등 당 지도부가 총출동한 가운데 열린 규탄대회에는 당원과 지지자 수천 명이 모였다. 황교안 대표는 규탄사를 통해 “우리가 목숨 걸고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야 한다”며 “만약 공수처법이 생겼다면 조국(전 법무부 장관)을 우리가 쫓아낼 수 있었겠느냐”, “선거법은 민주당과 군소 여당을 말하자면 ‘똘마니’로 만들어 이런저런 표 긁어모아 독재가 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일부 집회 참가자 국회 본청 진입시도…본청 앞 대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 앞에서 열린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단체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보수단체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국회 본관 앞에서 시위를 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보수단체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국회 본관 난입을 시도해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김경록 기자

보수단체 소속 회원들이 16일 오전 국회 본관 난입을 시도해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김경록 기자

행사 과정에서 한국당 관계자는 “본관 안으로 절대 들어가선 안 된다. 사무처끼리 약속한 상황”이라며 집회 참가자들의 본청 진입을 자제시키기도 했지만, 규탄대회에 참석한 지지자들은 태극기, 성조기 등을 들고 본청 계단 위로 몰려왔다. 일부 인원이 국회 본청 진입을 시도하자 국회 사무처는 출입문을 봉쇄해 대치를 계속하고 있다. 
보수단체 회원들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공수처법 ·선거법 반대'를 외치며 집회를 하자 경찰이 이들의 국회진을 막고 있다. 이날 보수단체 회원들은 자유한국당의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중 국회 본청 진입을 시도해 '국회출입 제한조치'가 발동됐다. [뉴스1]

보수단체 회원들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앞에서 '공수처법 ·선거법 반대'를 외치며 집회를 하자 경찰이 이들의 국회진을 막고 있다. 이날 보수단체 회원들은 자유한국당의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중 국회 본청 진입을 시도해 '국회출입 제한조치'가 발동됐다. [뉴스1]

한편, 문희상 국회의장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대한 여야 합의를 촉구하며 이날 본회의를 예고한 바 있지만, 오후 들어서 "오늘 국회 본회의를 개의하지 않겠다"고 한발 물러선 상태다. 김경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