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맹점주協 “요기요-배민, 배달앱 독점…수수료인상 현실화 공포”

국내 배달앱 시장 2위인 요기요를 운영하는 독일기업 딜리버리히어로가 업계 1위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했다. [연합뉴스]

국내 배달앱 시장 2위인 요기요를 운영하는 독일기업 딜리버리히어로가 업계 1위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을 인수했다. [연합뉴스]

국내 배달앱 업계 1위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독일기업 딜리버리히어로에 인수되자 자영업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딜리버리히어로는 업계 2위인 요기요 운영사인 만큼 독점 장악이 우려된다는 주장이다. 
 
전국가맹점주협의회는 16일 논평을 내고 "1개 기업으로 배달앱 시장이 통일되는 것은 자영업 시장에 고통을 더하게 될 것"이라며 "650만 자영업자들은 배달앱 시장의 동점 장악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배달앱은 분명 소비자에게 각종 정보와 편의를 제공하는 긍정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면서도 "사실상 유통과정이 한 단계 추가되며 많은 자영업자가 수수료와 광고료 부담에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배달앱 회사들이 개별 영세 사업자에게 고율의 수수료를 뜯어 대형 프랜차이즈 가맹점에 할인 혜택을 몰아주는 마케팅 방식 또한 크게 우려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90% 이상의 배달앱 시장이 독일 자본에 지배를 받게 되면 각종 수수료 인상과 횡포가 현실화될 수 있다는 공포가 있다고 호소했다. 
 
협의회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이번 인수합병 심사뿐만 아니라 자영업 시장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배달앱 시장의 수수료 문제를 근원적으로 해결해 가는 방향을 마련하기 바란다"며 "배달앱 수수료 체계를 단순히 개별 기업의 이해가 아니라 사회적 합의에 따라 합리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공공형 배달앱 플랫폼을 구축하고 소상공인이 이에 직접 참여해 안정성이 보장되는 온라인·배달앱 시장 제도 보완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