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이춘재 8차사건 담당 검사 조만간 소환해 직접 조사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사진 연합뉴스TV 제공]

 
검찰이 이춘재 연쇄살인 8차사건 당시 수사 전반에 관여했던 검사를 이번 주 중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16일 윤씨의 재심을 대리하는 법무법인 다산과 수사당국 등에 따르면 수원지검 전담조사팀은 이춘재 8차사건을 담당했던 전직 검사 최모씨를 이번 주 중 소환해 당시 수사 과정에 대해 여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현재 최씨는 변호사로 활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다산은 수원지검에 변호인 의견서를 제출하면서 이춘재 8차사건 담당 검사였던 최씨의 위법수사 여부에 대해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다산은 최씨가 1988년 9월 16일 사건 발생 당일 사체를 직접 검시한 것으로 보이고, 현장 검증을 지휘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1989년 7월 25일 윤씨가 경찰에 연행되는 과정에서 임의동행 후 수사상황을 즉시 보고하라고 지휘하고 사건이 검찰에 송치되기 전 현장검증을 지휘하기도 했다고 부연했다.
 
다산은 “최씨는 범행을 재연하는 윤씨 뒤에서 그 모습을 일일이 지켜보고 있었다”며 “당시 경찰의 현장 조사 내용과 전혀 다른 윤씨의 재연 모습을 확인하면서 윤씨가 범인이 아닐 가능성이 높다는 의심을 당연히 해야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영장청구 및 기소 권한이 검사에게 있는 만큼 당시 담당 검사에 대한 조사는 필수적이라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당시 수사라인에 있던 인물이면 검찰·경찰을 가리지 않고 소환해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