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캐나다에 4·5G 이동통신 장비 첫 공급

삼성전자가 캐나다에 처음으로 4세대(G·LTE-A)와 5세대(G) 이동통신 장비를 공급한다. 삼성전자는 15일 "캐나다의 유·무선 통신 사업자인 '비디오트론(Videotron)'에 4G LTE-A·5G 통신솔루션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비디오트론은 1964년 설립 이후 케이블 TV와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2010년부터 이동통신서비스 사업에 진출했다. 비디오트론은 현재 4G LTE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내년 하반기부터 4G LTE-A와 5G 상용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2020년 상반기부터 사업자가 보유중인 4G LTE 주파수 대역을 모두 지원하는 '듀얼밴드(Dualband) 기지국', '대량 다중 입출력(Massive MIMO) 기지국' 등 최신의 4G LTE-A 통신장비를 캐나다 퀘백주와 오타와에 공급하며, 앞으로 3.5GHz와 28GHz 대역 5G 통신장비를 공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한국과 미국 시장에서 검증된 4G LTE-A와 세계최초 5G 상용화 경험을 바탕으로 2020년 하반기부터 본격화될 캐나다 5G 상용 시점에 보다 효율적으로 커버리지를 확보하는 한편 안정적인 초고속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비디오트론의 쟝 프랑수와 프루노 사장은 "세계최초 5G 상용화 경험과 경쟁력 있는 제품을 확보한 삼성전자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세계에서 가장 진보된 통신기술을 적용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쟝 프랑수와 프루노 사장은 또 "비디오트론은 4G LTE-A와 5G는 개인과 개인, 개인과 주변환경의 상호작용을 혁신적으로 변화시키고, 비디오트론은 5G 시대에도 역시 혁신적인 서비스를 고객에게 가장 먼저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부사장은 "비디오트론과의 4G LTE-A·5G 공급 계약은 한국의 첨단 이동통신장비가 캐나다에 처음으로 공급되는 기념비적인 일로, 앞선 이동통신기술 도입을 가속화해 캐나다 차세대 통신 기술 확산에 기여하겠다"라며 "한국, 미국 등 5G 선도국에서 축적한 상용화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4G·5G 장비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정훈 기자 cc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