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건 "北 비핵화 美 방침 변함없어"···판문점 접촉 질문엔 회피

미국 정부의 대북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북한에 비핵화를 요구하는 미국의 방침은 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NHK가 15일 보도했다.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중앙포토]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중앙포토]

 

한국행 비행기 탑승 전
"미국 입장 바뀐 것 없다" 밝혀
北 접촉 가능성엔 답 피했다

비건 대표는 14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한국으로 출발하기 직전 공항 출국장에서 NHK의 취재진에 이같이 말했다.
 
비건 대표는 북한이 전날 동창리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두 번째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하는 등 연말을 시한으로 정해놓고 미국을 압박하는 것에 대해 "미국의 방침은 변한 것이 없다. 북한도 그것을 알고 있다"며 비핵화 원칙을 강조했다.
 
그는 한국 방문 중 판문점에서 북한 측과 접촉할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지금은 할 말이 없다"며 답을 피했다.
 
비건 대표의 방한 중 북미 접촉이 성사되면 한반도 정세는 새로운 모멘텀을 맞을 수도 있지만, 아직 북측의 '회신'이 없어 현재로써는 가능성은 작다는 관측이 우세한 상황이다.
 
비건 대표는 15~19일 한국과 일본을 차례로 방문할 예정이다.
 
홍지유 기자 hong.jiy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