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즘 굶는 사람 어딨나" 경찰 울린 장발장 父子에 일어난 기적

[MBC 캡처]

[MBC 캡처]

 인천의 한 대형마트에서 30대 아버지와 12살 아들이 먹을 것을 훔치다 붙잡혔다. “너무 배가 고파서 그랬다”며 고개를 숙인 이들 부자에게 작은 ‘기적’이 일어났다.
 
15일 인천 중부경찰서 영종지구대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4시쯤 A씨(34)와 아들 B군(12)은 인천시 중구 한 마트에 들어섰다. A씨는 식품 매장 구석진 곳에서 잠시 머뭇거리다 아들이 멘 가방에 몰래 물건을 담았다. 이들의 절도는 마트 내 폐쇄회로(CC)TV를 보던 직원에게 금세 발각됐다.
 
[MBC 캡처]

[MBC 캡처]

아들의 가방에서 나온 물건은 우유 2팩과 사과 6개, 마실 것 몇 개. 금액으로 따지면 1만원 안팎이다. A씨는 땀을 뻘뻘 흘리며 직원에게 “용서해달라”고 호소했고,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하자 “너무 배고픈 나머지 해선 안 될 일을 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A씨는 택시를 몰았지만, 당뇨와 갑상선 질병을 앓으면서 6개월간 일을 하지 못했다고 경찰에 털어놨다. A씨가 사는 임대아파트엔 홀어머니와 7살 난 둘째 아들이 기다리고 있었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선정돼 있었지만, 네 가족이 생계를 유지하긴 어려웠다.
 

국밥 사준 경찰…20만원 봉투 놓고 간 남성

[MBC 캡처]

[MBC 캡처]

사연을 들은 마트 주인은 처벌을 원치 않는다고 했다.
 
경찰은 이들 부자를 훈방 조치하기로 하고, 가까운 식당으로 데려가 국밥을 한 그릇씩 시켜줬다. 이재익 인천 중부경찰서 경위는 MBC와의 인터뷰에서 “아침 점심을 다 걸렀다고 부자가 그러니까요… 요즘 세상에 밥 굶는 사람이 어딨습니까”라면서 뒤돌아 눈물을 훔쳤다.
 
그런데 음식점에 한 중년 남성이 들어오더니 이들 부자의 식탁에 하얀 봉투 하나를 던지듯 내려놓고 재빨리 밖으로 나갔다. 봉투 안에는 현금 20만원이 들어있었다. 마트에서 우연히 부자의 사연을 듣고 현금을 인출해 식당까지 찾아온 것이었다. 경찰은 감사장을 전달하려고 이 남성의 행방을 수소문했지만 끝내 찾지 못했다.
 
경찰은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A씨의 일자리를 알선하고 B군에게는 무료급식카드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왔다.
 

장보고 빈손으로 간 손님들…“돕고 싶다” 문의도 

[MBC 캡처]

[MBC 캡처]

기적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4일 해당 마트에 한 여성이 아이와 함께 와서 사과 한 상자를 구입한 뒤 그대로 두고 갔다. 이 여성은 마트 직원에게 “A씨 관련 뉴스를 보고 많이 울었다. 작지만 사과라도 한 박스 보내서 아이한테 먹이고 싶다”고 말했다.
 
한 시간쯤 뒤엔 한 남성이 두 아들과 함께 와서 식료품을 잔뜩 계산하고 빈손으로 돌아갔다. 이 남성은 직원에게 ”여기서 알아서 장을 봐서 (A씨에게) 좀 가져다주시면 안 되겠느냐”면서 “또 다른 어려운 분들 알고 계시면 다른 분들에게도 나눠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문의 전화도 끊이지 않는다. “돕고 싶다”며 방법을 묻는 전화들이다. 계좌로 돈을 보내며 생필품을 대신 전해달라는 부탁도 이어졌다.  
 
A씨는 MBC에 “가장으로서 일을 못 해서 이런 일이 벌어지니 애들한테 가장 미안하다”면서도 식당에 현금 봉투를 놓고 간 남성을 꼭 찾고 싶다고 했다. 그는 “서로 알지도 못하는데 그렇게 해주셨다는 것 자체가 너무 고맙다”고 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