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英왕실, 'SNS 전문가' 구인…"연봉 7000만원대, 휴가 한달"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AFP=연합뉴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AFP=연합뉴스]

영국 왕실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관리할 전문가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dpa통신과 영국 일간 인디펜던트 등에 따르면 영국 왕실 업무를 담당하는 버킹엄궁은 "대중의 시선과 세계 무대에서 여왕의 존재를 유지하는 새로운 방법을 찾는 데 도움을 줄 '디지털 업무 책임자'"를 찾는다는 구인 광고를 냈다. 
 
이어 "우리 업무에 대한 반응은 항상 세간의 이목을 끈다"며 "당신의 일을 전 세계에 공유한다는 게 가장 큰 보상"이라고 덧붙였다. 
 
디지털 업무 책임자는 미디어 전문가들로 구성된 팀을 이끌면서 왕가의 SNS 계정을 관리·감독하고 디지털 전략을 개발하는 역할을 맡는다. 
 
채용될 경우 경력에 따라 4만5000∼5만파운드(약 7000만∼7800만원)의 연봉을 받는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주 5일간 일하게 된다. 이 밖에 매일 공짜 점심과 연 33일의 휴가가 주어진다고 인디펜던트는 전했다. 
 
영국 왕실이 SNS 전문가 채용에 나선 것은 최근 엘리자베스 2세의 차남 앤드루 왕자가 성추문에 휩싸인 사건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성범죄 혐의로 체포된 뒤 숨진 미국의 억만장자 제프리 엡스타인과 친분이 있는 앤드루 왕자는 과거 엡스타인의 미성년자 안마사와 강제로 성관계를 했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큰 비판을 받고 있다. 
 
영국 왕가의 SNS 계정 중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690만명, 트위터 팔로워는 410만명으로 집계된다. 페이스북 페이지의 '좋아요'는 500만건에 달한다. 엘리자베스 2세는 2014년부터 트위터를 시작했으며 첫 트윗은 4만2000개의 좋아요를 받았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