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간택' 진세연 1인 2역 첫 도전, 빠른 스피드 전개 타고 몰입도↑

TV CHOSUN '간택-여인들의 전쟁'

TV CHOSUN '간택-여인들의 전쟁'

'간택' 첫 방송이 폭풍 전개를 앞세워 시청자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진세연의 1인 2역 첫 도전이었지만 이질감 없이 작품에 녹아들었다. 이시언과의 차진 코믹 호흡을 예고했고, 시해 진범 잡기를 통한 쫄깃한 긴장감, 김민규와는 진한 로맨스를 기대케 했다.  

 
14일 첫 방송된 TV CHOSUN 새 주말극 '간택-여인들의 전쟁'에는 국혼 행렬 중 급습을 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시작과 동시에 쑥대밭이 되어 왕 김민규(이경)와 왕비 진세연(강은기)이 시해를 당하는 모습이 등장한 것.  
 
이 사건을 목격한 무녀이자 조선 최고의 정보꾼 진세연(강은보)은 이시언(왈)을 만나 진범이 누구인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정보를 줄 때 거래한 자의 정체에 대해 파악하지 않는 터라 정체를 알 길이 없었다. 이시언과 합세해 국혼에 대한 원망을 품은 자, 배후를 찾기 위해 정보 확보에 나섰다. 으르렁 케미스트리가 코믹함을 선사했다.  
 
조총에 능숙하고 칠 척 장신이라는 힌트를 얻었다. 시해 때 사용된 총알을 발견하면 배후를 찾을 수 있다는 말에 액막이 무녀로 분한 진세연이 궁에 들어갔다. 왕과 왕비의 시신 사이에서 번을 서다가 왕의 시신을 살펴보려던 때 김민규가 의식을 되찾았고 당황해 도망갔다.  
 
엄효섭(백자용)이 진세연의 얼굴을 보고 화들짝 놀랐다. 죽은 중전과 얼굴이 똑 닮았기 때문. 알고 보니 진세연은 이기영(강이수)의 실종된 쌍둥이 딸이었다. 쌍둥이를 되찾아 아버지 이기영에게 데리고 가려던 그때 이기영은 이번 왕과 왕비의 시해 사건의 누명을 쓰고 대역죄인이 됐다.
 
급속도로 전개되는 이야기 속 진세연은 과거 잃었던 기억을 되찾아 아버지의 얼굴을 알아보게 되는 상황. 대역죄인이 된 아버지와 언니를 잃은 진세연이 배후를 찾아 복수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