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리안 불도저' 남의철, 복귀전서 판정승

남의철이 2년 2개월 만의 복귀전에서 승리했다. [사진 로드FC]

남의철이 2년 2개월 만의 복귀전에서 승리했다. [사진 로드FC]

종합격투기 UFC 출신 '코리안 불도저' 남의철(38)이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38)을 꺾고 2년 2개월 만의 복귀전에서 이겼다.
 
남의철은 14일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에서 열린 로드FC 057 대회 웰터급 경기(3라운드)에서 신동국에게 3-0 판정승을 거뒀다. 남의철은 난타전을 펼치는 대신 레슬링으로 착실히 포인트를 쌓아 승리를 확정했다.
 
2017년 10월 로드FC 대회에서 정두제를 TKO로 이긴 뒤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남의철은 로드FC 챔피언 출신이다. 통산 30번째 경기에서 이긴 남의철은 "예상한 것 이상으로 힘든 경기였다"며 "전에는 가슴으로 싸웠다면 오늘은 전략을 준비해서 머리로 싸우려고 했다"고 말했다. 
 
충북 광역119특수구조단 수난구조대 소방장으로 근무 중인 신동국은 "남의철과 경기하게 돼 영광"이라며 "그를 상대로 3라운드까지 싸울 수 있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