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양 여성병원 화재 목격자 “건물 나오자마자 연기 확 번져”

1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한 여성병원에서 불이 나 환자, 보호자 등이 대피하고 있다. [사진 독자 제보]

1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한 여성병원에서 불이 나 환자, 보호자 등이 대피하고 있다. [사진 독자 제보]

14일 오전 10시쯤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8층짜리 여성병원 건물 1층에서 불이 나 환자와 의료진 등 수백 명이 대피했다. 불은 25분여 만에 꺼졌지만 94명이 연기를 마시는 피해를 입었다. 병동은 잠정 폐쇄됐다. 
 
사고 당시 임신한 부인의 진료를 위해 건물 4층에 있던 박모(32)씨는 “간호사들의 대피하라는 소리를 듣고 계단으로 1층에 내려왔다”며 “작은 화재인 줄 알았는데 건물밖에 나오자마자 1층에 연기가 확 번졌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박씨는 “좀 일찍 대피한 덕분에 다친 곳은 없다”며 “임신부 등 환자와 보호자들이 건물에서 쏟아져 나왔다”고 말했다. 
 
불이 나자 외래환자와 신생아, 산모, 의료진, 병원 직원 등은 옥상에 대피해 구조를 기다렸다. 소방당국은 구조를 위해 헬기를 투입했지만 거센 헬기 바람이 신생아 등에게 위험하다고 판단해 엘리베이터로 사람들은 대피시켰다. 불이 진화된 뒤 엘리베이터가 움직였다.
 
1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8층짜리 여성병원 건물 1층에서 불이 나 약 25분 여 만에 진화됐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8층짜리 여성병원 건물 1층에서 불이 나 약 25분 여 만에 진화됐다. [연합뉴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이번 화재로 357명이 대피했으며 이 가운데 165명은 서울과 고양 지역 병원으로 이송됐다. 
 
불이 난 병원은 지하 3층, 지상 8층 규모로 1층에 주차장이 있는 필로티 형식이다. 병원 바로 옆에 일산소방서가 있어 진화작업이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었다.

소방당국은 오전 10시 13분 대응 2단계를 발령했다가 불이 진화되자 오전 10시 33분 대응 단계를 1단계로 낮췄다. 화재 진압에 인력 124명, 장비 62대를 동원했다. 
 
소방 관계자는 “1층 천장 내부 배관에 설치된 열선에서 발화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원인과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내부 감식을 했으며 추가 조사할 계획이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