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블랙아이스' 사고 순간···"통화중 남편 갑자기 '불난다' 비명"

“남편이 사고가 난 순간 저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었어요. 그런데 갑자기 남편이 소리를 지르면서 ‘불이 난다’고 했어요.”
 

14일 39명 사상자 낸 상주~영천고속도로 연쇄 추돌사고
경찰 “불 탄 차 형체도 못 알아봐” 처참한 구조 상황 전해
부상자들도 “차 휘청이더니 부딪혀” 아찔한 기억 떠올려
SNS에 속속 올라오는 사고 목격담 “고속버스 창문 박살”

14일 오전 39명의 사상자를 낸 경북 군위군 상주~영천고속도로 연쇄 추돌사고 현장에서 심한 다리 부상을 입은 화물차 운전기사 A씨(56)의 부인은 당시 급박했던 상황을 이렇게 전했다. 그는 “통화 중 남편이 사고가 나 119에 신고했다. 병원 위치를 파악해 충북 청주에서 경북 구미까지 택시를 타고 갔다”고 했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 43분쯤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고속도로 영천방향 상행선(상주 기점 26.4㎞)에서 차량 28대가 잇따라 추돌하는 사고에 휘말렸다. 경찰에 따르면 다리 골절 부상을 입은 A씨는 자신의 집과 가까운 충북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14일 오전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현장에서 화재까지 났다.   사진은 소방당국이 화재 진압 후 현장 모습. [사진 경북소방본부]

14일 오전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현장에서 화재까지 났다. 사진은 소방당국이 화재 진압 후 현장 모습. [사진 경북소방본부]

 
이날 연쇄 추돌사고 현장에서 구조 활동을 한 경찰은 “차량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만큼 불에 탔다”고 했다. 사고를 당한 피해자들의 시신은커녕 그들이 타고 있던 차량조차 화재에 따른 훼손이 심해 차대번호를 통해서야 겨우 모델을 확인할 정도였다고 한다. 이 때문에 일부 사망자들의 신원 파악에도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앞서 이날 오전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선 5분 간격으로 연쇄추돌사고가 잇따라 두 번 발생했다. 4시 43분쯤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영천방향 상행선에서 차량 28대가 연쇄 추돌해 6명이 숨지고 14명이 부상했다. 8대의 차에 화재가 발생했다. 4시 48분쯤엔 사고 지점에서 약 4㎞ 떨어진 하행선에서 차량 22대가 연쇄 추돌해 1명이 숨지고 18명이 다쳤다.
14일 경북 군위군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차량 40여 대가 연쇄 추돌사고를 일으켰다. 이 사고로 7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부상했다. [뉴스1]

14일 경북 군위군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차량 40여 대가 연쇄 추돌사고를 일으켰다. 이 사고로 7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부상했다. [뉴스1]

 
사상자들이 가장 많이 옮겨진 경북 구미시 차병원은 오전부터 정신없이 돌아갔다. 상주~영천고속도로 사고로 발생한 사망자 4명과 부상자 7명은 물론 다른 교통사고로 몰려든 환자까지 더해져 오전 교통사고로만 20명 넘는 이들이 응급실을 찾았다고 한다.
 
사고 현장에서 사상자를 후송한 응급차 운전대원은 “오전에 연락을 받고 무슨 상황인지 모른 채 현장을 갔는데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펼쳐져 있었다. 시신 훼손이 심해 정신없이 차병원으로 왔다. 일부 시신은 불에 심하게 탄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그에게선 탄내가 진하게 났다.
 
크고 작은 부상을 입은 부상자들도 아찔했던 사고 당시 기억을 떠올리기 힘들어했다. 고속버스를 타고 부산에서 서울로 향하고 있었던 윤모(41)씨는 두 번째 연쇄 추돌사고에서 목을 다쳤다. 목에 깁스한 윤씨는 어렵사리 목소리를 내면서 “버스가 갑자기 휘청거리더니 어디 부딪히는 것 같았다. ‘이대로 죽는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14일 오전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현장에서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4일 오전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다중 추돌사고가 발생했다. 소방당국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현장에서 사고 수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도 사고 목격담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자신의 SNS에 사고 사진을 게재한 이모(41)씨는 “고속도로 사고를 당한 차들을 뒤따라가다 나중에 사고 현장을 스쳐지나며 살펴보니 불에 탄 차량이 형체를 알아볼 수 없었고 고속버스도 유리창이 모두 깨져 있었다. 차량이 너무 심하게 부서져 ‘과연 운전자들이 살았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원인을 블랙 아이스(Black Ice)로 보고 있다. 블랙 아이스는 기온이 갑자기 내려가면서 녹았던 눈이나 비가 얇은 빙판으로 변하는 현상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군위군에는 오전 3시 48분부터 비가 왔다. 기온은 영하 1.7도로 기상청은 “블랙아이스가 생기기 좋은 조건”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블랙 아이스 현상이 발생할 경우 일반도로보다 14배, 눈길보다도 6배가량 더 미끄럽다. 겨울철 대형사고의 주범으로 꼽힌다.  
 
구미·상주·군위=김정석·신혜연·백경서 기자
kim.jung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