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승1무1패 임성재 활약 인터내셔널팀, 미국에 우세

프레지던츠컵을 앞두고 화이팅을 외친 (왼쪽부터)임성재, 최경주, 안병훈.[연합뉴스]

프레지던츠컵을 앞두고 화이팅을 외친 (왼쪽부터)임성재, 최경주, 안병훈.[연합뉴스]

 
 지난 1998년 호주 멜버른 로열 멜버른 골프장에서 열린 미국과 인터내셔널 팀의 대항전 프레지던츠컵. 

단장 어니 엘스 추천 선수 출전, 엘스 기대 이상의 활약
2승 1무 1패로 인터내셔널팀 우세에 큰 견인차
인터내셔널팀, 미국에 10대 8로 우세

 
 피터 톰슨(호주)이 이끈 인터내셔널 팀은 잭 니클러스(미국)의 미국 팀에 20.5대 11.5로 대승을 거뒀다. 1994년 시작된 프레지던츠컵에서 인터내셔널 팀이 거둔 첫 승리였다. 그러나 그 우승 이후 인터내셔널 팀은 한 번도 미국에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올해 프레지던츠컵은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올해 대회는 1998년 승리의 환호성이 울려 퍼졌던 로열 멜버른 골프장에서 열리고 있다. 임성재, 안병훈, 에이브라함 앤서(멕시코) 등 신예가 가세한 인터내셔널 팀은 타이거 우즈(미국)가 이끄는 미국팀에 분위기 면에서 압도하고 있다.   
 
 14일 호주 멜버른의 로얄 멜버른 골프장에서 열린 미국과 인터내셔널(유럽 제외)의 대항전 프레지던츠컵 사흘째 경기. 임성재는 오전 열린 포볼 경기(두 선수가 각자의 공을 친 뒤 더 나은 스코어 채택)에서 에이브라함 앤서(멕시코)와 한 조로 출전해 미국의 쟨더 셔플리-패트릭 캔틀레이를 3홀 차로 제쳤다. 오후 열린 포섬 경기(두 선수가 1개의 공을 번갈아 치는 방식)에서는 카메론 스미스(캐나다)와 한 조를 이뤘지만, 미국의 셔플리-캔틀레이에게 2홀 차로 패했다. 
 
오전 열린 포볼에서 셔플리와 캔틀레이를 제쳤던 임성재로서는 오후에도 한 때 3홀 차 우세를 보였던 만큼 아쉬운 결과였다. 12번 홀까지 팽팽한 올 스퀘어를 기록하다 13번 홀(파4)에서 스미스의 실수로 홀을 내준 이후 흐름이 넘어갔다. 
 
이로써 임성재는 첫날 포볼 승리에 이어 둘째 날 포섬에서 무승부 그리고 사흘째 오전 포볼에서 승리한 뒤 첫 패배를 기록했다. 2승 1무 1패로 승점 2.5점을 기록 중이다. 
 
 
오전 포볼 경기에서 인터내셔널 팀 에이스인 아담 스콧(호주)과 호흡을 맞춰 매트 쿠차-토니 피나우에 무승부를 기록한 안병훈은 오후에도 귀중한 승점 0.5점을 보탰다. 안병훈은 호아킨 니만(칠레)과 짝을 이뤄 나선 오후 포섬 경기에서 쿠처-피나우와 비겼다. 안병훈은 이번 대회에서 1승 1패 2무로 승점 2점을 기록했다. 
 
 
인터내셔널 팀은 이날 오전 4개 포볼 경기에서 2승 1무 1패로 앞섰지만, 오후 포볼 경기에서 승리 없이 2무 2패로 추격을 허용했다. 그러나 중간 적전에서 승점 10대 8로 미국에 우위를 보이고 있다. 
 
 
우승컵의 향방은 15일 싱글 매치 12경기에서 결판난다. 1994년 창설된 프레지던츠컵에서 그동안 인터내셔널 팀은 1승1무10패를 기록 중이다. 

 
이지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