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외집회 간 심재철 "文 정권, 3대 게이트 열리면 끝장날 것"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뉴스1]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4일 "문재인 정권 3대 게이트의 문이 열리는 날 문재인 정권은 끝장이 날 것"이라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文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친문 3대 게이트'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리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친문인사의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 등을 언급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울산시장 선거에 개입해 30년 친구 송철호를 당선시켰다"며 "선거에 개입한다는 것은 민주주의 그 자체를 파괴하는 비열한 짓"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유재수는 금융위원회 국장으로 있으면서 뇌물을 받아먹은 게 들통나 청와대에서 감찰을 했는데 그 감찰을 하지 말라고 중단시켰다"며 "감찰을 중단시킨 이 정권의 실책, 부정부패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우리들병원 관련 의혹을 제기하며 "우리들병원 이상호 원장은 노무현 대통령하고 아주 친하다고 한다 이 병원이 은행에서 1400억원이나 되는 뭉칫돈을 대출받았다. 대출받을 요건이 안 되는데도 대출받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심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을 막아내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만일 공수처가 있다면 이 3대 게이트는 절대 드러나지 않았을 것"이라며 "공수처를 만들겠다는 것은 지금의 검찰 가지고는 '뒷배'가 걱정이 된다, 그래서 검찰을 꼼짝 못 하게 잡아야 되겠다고 해서 공수처를 만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는 이 (경찰, 검사, 판사) 모든 집단을 완벽하게 통제해서 친문독재, 좌파독재를 해나가는 막강한 칼로 쓰겠다는 것"이라며 "친문독재 기도를 막아내자"고 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를 마치고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를 마치고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관련해 "자잘한 군소정당들은 이득을 보고 자유한국당은 손해를 보게 만든 것이 바로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며 "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내 표가 어디로 가는지 알 수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당은 국회에서 숫자가 부족하다. 그래서 쟤들이 (여야) 1+4로 해서 밀어붙이고 있다"며 "자유우파 애국시민 여러분이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