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아베 지지율 급락…"장기집권으로 느슨해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정권의 지지율이 '벚꽃모임 스캔들'로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14일 지지통신은 지난 6∼9일 18세 이상 성인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지난달보다 7.9%포인트 하락한 40.6%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비율은 5.9% 포인트 상승한 35.3%였다.
 
사학재단 모리토모(森友)학원에 국유지를 특혜 매각했다는 의혹과 관련, 재무성이 결재 문서를 조작하는 등 의혹으로 국회가 달아오르던 지난해 3월 지지율 9.4% 포인트 하락에 이어 21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아베 정권이 장기 집권으로 느슨해졌다는 답변은 68.6%에 달했다. 유권자들은 아베 총리가 일본에서 최장기 재임 기록을 경신하면서 긴장감을 상실했다고 보고 있다.
 
집권 자민당 지지율은 한 달 전보다 7.1%포인트 하락한 23%를 기록했다.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최근 일본 민영 방송사 네트워크 JNN의 조사에서 5.2%포인트 하락했고 NHK의 조사에서는 2%포인트 떨어졌다.
 
지지통신은 아베 정권이 일본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을 자의적으로 운용해 권력 기반을 강화하려고 했다는 의혹이 지지율 하락의 주원인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