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현, 차민근과 결혼 "평생 함께 하자 약속"

14일 결혼한 배우 수현과 차민근 전 위워크 대표. [수현 인스타그램]

14일 결혼한 배우 수현과 차민근 전 위워크 대표. [수현 인스타그램]

배우 수현(34·본명 김수현)이 12월의 신부가 됐다.
 
수현은 14일 오후 서울 장충동 신라호텔에서 차민근(37) 전 위워크 대표와 웨딩마치를 울렸다.  
 
수현 소속사 문화창고는 이날 "두 사람이 가족과 친지, 지인들의 따뜻한 축복 속에 백년가약을 맺었다"며 "신부 수현과 신랑 차민근은 하객들 앞에서 사랑과 신뢰를 바탕으로 평생을 함께하고자 약속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예식은 양가 가족들을 배려한 두 사람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된 점 너른 마음으로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수현을 응원해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수현은 결혼 후에도 배우로서의 활동을 열심히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8월 연인 관계임을 밝힌 두 사람은 공개 연애 넉 달 만에 결혼에 골인했다. 
 
차민근은 지난 10월까지 공유 오피스 서비스 기업 위워크 한국 대표를 맡았던 기업인이다.   
 
2005년 한중 슈퍼모델 선발대회 출신인 수현은 2006년 SBS '게임의 여왕'에 출연해 배우로서 인지도를 높였다. 
 
이후 뛰어난 외국어 실력으로 2015년 영화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으로 할리우드에 진출해 화제를 모았다.
 
한국 출생으로 미국에서 성장한 차 대표는 위워크 초기 멤버이자 아시아 진출을 이끈 인물로 평가받는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