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 대사 “美, ‘北 도발’에 보상하지 말아야”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한미 확대 정상회담 전 북한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한미 확대 정상회담 전 북한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존 에버라드 전 평양주재 영국대사가 미국이 북핵 문제를 외교적으로 풀어가기에는 역부족이라고 말했다.
 
13일(현지시간) 존 에버라드 전 북한 주재 영국대사는 자유아시아방송(RFA)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한국이나 미국과 대화에 나설 가능성이 거의 없다며 외교적 해결에 대해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를 모색하기 위해 15일 한국을 방문하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특별대표가 어떤 돌파구를 가져올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한 답이다.
 
에버라드 전 대사는 “비건 대표에 개인적으로 존경심도 있고 그가 똑똑한 사람이라는 것을 잘 알지만, 어느 한 개인이 현재 경색 국면을 타파하기에는 역부족”이라며 “솔직히 북한이 제시한 요구사항 중 일부를 들어주는 것 이외에 다른 외교적 조치가 남아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미국이 북한에 양보하는 것을 왜 꺼리는지도 충분히 이해한다”며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보상하는 결과가 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존 에버라드 전 북한 주재 영국대사가 발제를 하고 있다.

존 에버라드 전 북한 주재 영국대사가 발제를 하고 있다.

에버라드 전 대사는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에 더는 관심이 없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고 본다”며 “미국과의 대화 전망도 매우 나쁘다. 북한이 대화와 외교에서 대립으로 방향을 전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북한이 향후 어떤 조치를 취할지’를 묻는 말에 그는 “최근 서해위성발사장 시험을 보면 그동안 유예해 왔던 장거리 미사일 발사 가능성을 추정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에버라드 전 대사는 중국과 러시아가 대북 제재와 관련해 협력할 가능성도 일축했다. 그는 “장거리미사일 등이 중국을 향한 것이 아니라는 걸 잘 아는 중국은 미국을 위해 대북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에버라드 전 대사는 오히려 아프리카 수단처럼 북한 정권이 경제난으로 내부에서 급작스럽게 붕괴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혁명이 일어나기 전의 수단도 북한처럼 자유로운 정보 유통을 차단하기 위해 복잡한 체제를 구축한 지독하게 억압적이고 민족주의적인 정권이었다”면서도 “주목할 것은 수단이 외부 영향에서 차단되어(well entrenched) 바시르 대통령이 어떤 위협에도 안전하다고 여겨졌지만 급작스런 정권의 붕괴가 이뤄졌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권 붕괴의 이유를 부패와 (막대한 군사 비용으로 초래된) 경제난에 대한 대중의 분노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북한 정권도 갑자기 붕괴질 지는 모른다”면서 “하지만 수단에서 예기치 않게 발생한 변화가 다른 곳에서도 초래될 가능성도 충분히 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