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상정 “민주당에 뒤통수 맞은 것 같기도…따라간단 발상 오만해”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연합뉴스]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14일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대기업이 중소기업에 단가를 후려치듯 밀어붙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심 대표는 ‘심금라이브’ 유튜브 방송에서 전날 여야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의 선거법 단일안 도출 불발과 관련해 민주당의 태도를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선거제와 검찰개혁법 등 개혁법안 추진에 있어 정의당이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강조하며 “무조건 민주당이 밀어붙이면 따라온다는 발상 때문에 합의가 안 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오만하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 자신들의 비례대표 의석수를 몇 석 더 확보하려는 목적으로 선거제도 개혁의 취지를 크게 흔드는 것은 매우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또 “민주당은 ‘정의당 너희들이 그 정도 되면 받아들여야지’ 이런 투인데 자존심도 상한다”며 “막판에 뒤통수를 맞는 것 같기도 하고, 개혁법안들이 다 어려워지지 않을까 걱정도 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민주당 제안대로라면 선거제도 개혁의 의미가 대폭 후퇴된다”며 “민주당이 앞장서서 큰 틀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