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금의환향 박항서 감독...올림픽·월드컵 위해 통영서 담금질

박항서 감독이 통영 전지훈련을 위해 베트남 U-23 대표팀을 이끌고 귀국했다. [뉴스1]

박항서 감독이 통영 전지훈련을 위해 베트남 U-23 대표팀을 이끌고 귀국했다. [뉴스1]

14일 오전 부산 김해국제공항 입국장. 이곳엔 이른 아침부터 몰려든 수십여 명의 베트남 축구팬들로 발디딜 틈이 없었다. 이들이 모인 이유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대표팀을 이끌고 귀국하는 박항서 감독을 보기 위해서다. 박 감독이 모습을 드러내자 50여 명의 베트남 팬들은 "박항서 최고" "박항서 최고"를 연호했다. 
 

김해공항 귀국 현장 팬 몰려
60년 만에 SEA게임 우승 후
선수 체력 회복과 휴식 초점

박 감독은 지난 10일 끝난 동남아시안(SEA) 게임에서 베트남의 남자 축구 우승을 차지했다. 베트남이 이 대회 우승을 차지한 건 사상 처음이다. SEA 게임은 동남아 최대 종합대회다. 베트남 축구 역사를 다시 쓴 박 감독은 전지훈련을 위해 한국을 찾았다. 베트남 U-23 대표팀은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으로 겸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에 대비해 22일까지 경남 통영에 머문다. 
 
박 감독은 공항 인터뷰에서 "60년 동안 한 번도 우승하지 못했던 SEA 게임 축구에서 제가 감독으로 있는 동안 우승해 개인적으로 영광"이라며 "격려와 응원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 감독은 "서울 쪽은 아무래도 추울 테니 남쪽으로 몇 군데 생각하다가, 프로팀 시절에 자주 가던 곳이기도 한 통영을 훈련지로 택했다"고 설명했다.
 
박 감독 부임후 베트남 축구는 출전 대회마다 새 역사를 쓰고 있다. 베트남은 지난해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을 달성했다. 또 10년 만의 AFF 스즈키컵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올해 1월 아시안컵에선 12년 만에 8강에 진출하기도 했다. 여기에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G조 선두를 질주 중이다.
박항서 감독을 보기 위해 50여명의 베트남 팬들이 이른 아침부터 김해공항을 찾았다. [뉴스1]

박항서 감독을 보기 위해 50여명의 베트남 팬들이 이른 아침부터 김해공항을 찾았다. [뉴스1]

 
베트남 축구를 변화시킨 비결에 대해 박 감독은 "성과의 기본은 '베트남 정신'"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하나의 팀으로 잘 완성돼 가고 있고, 선수들의 자신감도 커지면서 경기력도 좋아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베트남에 있다고 해서 한국 국민들, 축구 팬들께서 많은 응원과 격려를 해주신 것이 큰 힘이 됐다. 대한민국의 명예와 책임을 다하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올림픽과 월드컵 본선 출전 가능성에 대해선 "올림픽 예선은 그리 쉬운 게 아니다. AFC U-23 대회는 조별리그 통과가 목표"라며 "SEA 게임이 끝난 지 얼마 되지 않아 부상자와 회복이 필요한 선수가 많다. 훈련도 중요하지만, 좋은 공기 마시며 부상 치료와 체력 보충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월드컵 예선에서는 조 1위를 달리고 있지만 아슬아슬하다. 말레이시아 원정에서 승리하면 8부 능선을 넘을 수 있는 만큼 이 경기를 잡는 게 당면 과제"라면서 "베트남 국민들이 올림픽이나 월드컵 본선 얘기도 하시는데, 준비 없이 생각만으로 되는 건 아니다. 많은 준비가 필요한 만큼 계획성 있게 해야 한다"고 했다.
 
베트남 팬들은 최근 박 감독에게 '박당손'이란 별명을 붙였다. 박 감독의 성과 '운이 좋은 때'라는 뜻으로 현지인들이 농담으로 흔히 쓰는 '당손'이라는 말을 합친 말이다. 취재진이 '인기를 실감하느냐' 묻자, 박 감독은 "인기에는 크게 연연하지 않는다. 항상 평범하게 살려고 노력한다"며 웃었다. '한국에서 대표팀급 감독을 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엔 "한국엔 나보다 젊고 유능한 지도자가 많다. 욕심 내지도 않고 생각도 없다"면서 "한국에서 내 시대는 지나갔다"고 했다. 
부산=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