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시전형서 서울대 4명 보낸 대전 한빛고...도심 외곽 작은 학교의 '큰 성과'

대전시 외곽 대둔산 자락에 있는 고등학교가 있다. 대전시 중구 안영동 한적한 곳에 있는 한빛고다. 남녀공학인 이 학교는 지리적 여건 때문에 우수 학생을 유치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왔다.  

지리적 여건 등 불리함 극복하고 일군 성과
학교 이사장, 기숙사 짓고 체계적 진학 지도
태권도·댄스스포츠, 다도 등 인성교육도 활발

대전 한빛고등학교 학생들이 학교 운동장에서 태권도 수업을 받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대전 한빛고등학교 학생들이 학교 운동장에서 태권도 수업을 받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그런데 한빛고는 이번 입시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냈다. 2020학년도 수시 전형에서 서울대 4명, 성균관대 1명, 연세대 1명, 고려대 4명, 한국과학기술원(KAIST) 1명, 한의대 1명, 의대 1명 등에 합격자를 배출했다. 이 학교 3학년은 8개 반(198명)으로 대전지역 다른 일반계 고교보다 규모가 작다. 
 
이 학교 홍사건(68) 이사장은 “서울대 진학생 4명을 한꺼번에 배출하기는 1989년 개교 이래 처음”이라며 “학생 수가 상대적으로 적은 학교에서 일군 결실이어서 의미가 있다”고 했다. 홍 이사장은 “아직 발표하지 않은 지방 국립대 등의 합격자까지 합하면 두드러진 성과를 올린 학교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학교는 입학 직후부터 학생 특성에 맞는 진로·진학 방향을 설정한다. 교육 프로그램 연구·개발과 학교생활기록부 작성을 위한 워크숍은 주기적으로 개최한다.  
교육과정은 학력 정도에 따라 기초와 기본·심화 등 3단계로 운영된다. 기초 학력 프로그램은 학생이 교육에 적응할 수 있는데 목표를 두고 있다. 기본 학력 증진을 위해서는 교사와 학생 간 멘토·멘티 활동, 교과 주제별 소그룹 협력학습(스터디 그룹) 등을 하고 있다. 
 
심화 학력 증진 프로그램은 교과목 간 통합적 사고를 할 수 있도록 맞춤형 교육을 하는 게 핵심이다. 이 학교 안진호 교장은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진로를 결정할 수 있게 별도의 캠프를 열고 해외 자매 결연학교 방문 등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학교에는 81명을 수용하는 기숙사(인재원)가 있다. 홍 이사장이 2015년 35억원을 들여 지었다. 기숙사에는 자료실과 세미나실 등을 갖췄다. 학교 측은 “기숙사는 학력 증진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했다. 기숙사에서 생활하는 학생들은 학년별 전담교사제를 통해 집중 관리를 받는다.  
 
인성교육도 활발하게 하고 있다. 학생들은 매주 1시간씩 태권도를 배운다. 졸업 때까지 태권도 1단을 딴다. 전교생은 또 격주로 1시간씩 댄스 스포츠를 익힌다. 전교생 장애인 체험과 다도(茶道) 등 전통문화 배우기, 한빛에코힐링워킹 프로그램, 전통 성년례 등도 있다. 다양한 융합 지식을 육성하기 위한 토론과 글쓰기 과정도 운영된다. 홍 이사장은 “스포츠는 체력은 물론 리더십과 공동체 의식을 기르기에 안성맞춤”이라고 했다.  

지난 3월 22일 국립대전현충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대전 한빛고 학생들이 전사자들의 사진을 들고 추모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지난 3월 22일 국립대전현충원서 열린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대전 한빛고 학생들이 전사자들의 사진을 들고 추모하고 있다. 프리랜서 김성태

 
2000년 학교를 인수한 홍 이사장은 학교 시설과 환경 개선에 노력해왔다. 지금까지 학교 안팎에 소나무·편백나무·백일홍·단풍나무·화살나무 등 50여만 그루의 나무를 심었다. 25m가 넘는 소나무만 200그루가 넘는다. 홍 이사장은 "학교와 학교 주변이 수목원 같은 분위기"라고 했다.    
 
학교 중앙에는 높이 35m의 국기봉이 설치돼 있다. 태극기의 폭은 8m다. 국내 학교에서는 가장 높은 곳에 가장 큰 태극기가 걸려 있다고 한다. 학생에게 나라사랑 정신을 일깨워주기 위해서 설치했다. 대기업 임원 출신인 홍 이사장은 “기업에서 우선 ‘하드웨어’가 제대로 갖춰져야 ‘소프트웨어’도 발전한다는 것을 배웠다”며 “시설을 잘 갖춰야 교육도 제대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