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굶주린 아들 위해 사과·우유 훔치려던 아버지의 사연

[News1]

[News1]

굶주림에 지친 아들을 위해 마트에서 식료품을 훔친 30대 아버지의 사연이 알려져 지역 주민들의 도움이 이어지고 있다.
 
13일 인천 중부경찰서 영종지구대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4시쯤 A씨(34)와 아들 B군(12)이 인천시 중구의 한 마트에서 우유와 사과 6개 등 식료품 1만원 어치를 훔치다 적발됐다.
 
A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앞에서 눈물과 함께 잘못을 뉘우치며 사정을 설명했다.
 
A씨는 6개월 전까지 택시 기사 일을 하며 홀어머니와 두 아들의 생계를 책임졌다. 하지만 당뇨와 갑상선 질환 등 지병이 악화해 일을 그만둬야만 했다. A씨 가족은 임대주택에서 거주하며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 A씨의 요양 기간이 길어지면서 끼니를 거르는 날이 많아졌다. 
 
이날도 A씨는 아들이 배고픔을 호소하자 범행에 나섰다고 했다.
 
A씨 부자의 사정을 듣게 된 마트 대표는 처벌 의사를 철회했고, 경찰은 이들을 인근 식당으로 데려가 국밥을 대접했다. 또 마트에서 A씨 사연을 듣게 된 한 시민은 A씨를 찾아가 현금 20만원이 든 봉투를 건네기도 했다.
 
이후 경찰로부터 소식을 전해들은 지역 행정복지센터는 A씨에게 일자리를 소개해주기로 하고, B군에게는 무료급식 카드를 지원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지병으로 하던 일을 못하게 된 상황에서 굶주림을 참지 못하고 범행에 나서려 했던 것 같다"며 "주변의 도움을 받게 된 만큼 건강을 되찾고 일을 할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