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학창시절 ‘아이큐 136·전교 1등’ 인증한 안혜경

[사진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사진 KBS1 ‘TV는 사랑을 싣고’]

MBC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 안혜경이 중학교 시절 지능지수(IQ) 136에 전교 1등을 했던 사실을 공개했다.
 
안혜경은 13일 KBS1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해 강원도 평창 산골 마을 용전중학교에서 1학년 때 만나 자신의 가족들과도 허물없이 지낸 수학 선생님을 찾아 나섰다.
 
먼저 안혜경은 자신이 다녔던 중학교를 찾아가 학생기록부를 봤다. 학생기록부에 기록된 안혜경의 성적은 도덕교과 ‘우’를 제외하고 나머지는 모두 ‘수’였다. 또 석차는 ‘전교 1등’, 지능지수는 ‘136’이라고 기록돼 있었다.
 
[사진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사진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성적표에 대해 안혜경은 “학생 수가 많지 않아서 그 안에서 전교 1등을 했다. 그리고 당시 내 IQ가 136이었다. 멘사에 들어가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안혜경의 희망 진로에는 ‘아나운서’라는 글이 적혀 있었다. 안혜경은 “원래 꿈이 없었다. 방향을 알지도 못하는 상황에서 꿈을 제시해 준 유일한 분이 수학 선생님이다”라고 말했다.  
 
안혜경은 수학 선생님이 1993년 강원도 원주로 전근을 가면서 연락이 끊기게 됐다. 그 후 2001년 MBC 기상캐스터로 데뷔한 후 우연히 연락이 닿아 선생님과 방송국에서 식사했다. 그날의 식사를 마지막으로 경황없이 헤어졌다고 한다.  
 
2010년에는 어머니가 뇌경색으로 쓰러지며 다른 일에도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안혜경은 “어머니가 옛날만큼 기억력이 좋지 않고, 말을 잘할 수 없게 되어 수다를 떨지 못하는 것이 세상에서 제일 슬픈 일이다”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사진 KBS1 ‘TV는 사랑을 싣고’]

그리고 안혜경은 18년 만에 스승과 재회했다. 안혜경은 선생님을 보자마자 눈물을 흘리며 "잘 계셨냐"고 안부를 물었다.
 
[사진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사진 KBS1 ‘TV는 사랑을 싣고’]

이후 안혜경은 현재 부모님이 살고 계시는 고향집으로 선생님을 모시고 가 정성스럽게 식사 대접을 했다. 선생님은 "오늘 안혜경과 부모님을 오랜만에 만나 너무 행복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