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에버랜드 노조 와해’ 삼성 부사장 실형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손동환 부장판사)는 13일 ‘삼성에버랜드 노조 와해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업무방해·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에게 징역 1년 4개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강 부사장 등은 2011년 6월부터 지난해 3월까지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에서 마련한 노사전략을 토대로 어용노조를 설립하는 등 에버랜드 노조 활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았다.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