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항공, 내년부터 ‘현금+마일리지’로 결제

내년부터 대한항공 항공권을 구매할 때 항공 운임의 20% 내에서 마일리지를 사용해 결제할 수 있게 된다. 또 마일리지로 보너스 항공권을 구매할 때 ‘지역’이 아닌 ‘운항 거리’에 따라 마일리지가 공제된다. 대한항공은 13일 마일리지 복합 결제 시범 도입과 보너스 항공권 구매 제도 개편안을 발표했다.
 
가장 큰 변화는 항공 운임을 마일리지로 결제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항공 운임이 100만원일 경우 운임의 80% 이상을 현금이나 카드로 계산한 후 나머지 20만원까지는 마일리지로 결제할 수 있게 된다. 복합 결제 때 마일리지 최소 이용 한도는 500마일이다.
 
다만 복합 결제 때 마일리지의 현금 환산 가치는 시즌·노선·예약 상황 등에 따라 다르게 적용된다. 마일리지 결제 분은 결제 시점에 얼마나 공제되는지 확인할 수 있다. 복합 결제는 대한항공 홈페이지나 모바일로 항공권을 원화로 구매할 때 이용할 수 있다.
 
마일리지 복합 결제는 해외 항공사 가운데 델타항공, 루프트한자, 싱가포르항공, 에미레이트항공, 영국항공 등이 운영 중이다.  
 
대한항공은 내년 11월 복합 결제를 시작하고 2022년 말까지 시범 운영을 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한항공은 또 보너스 항공권과 좌석 승급 마일리지 공제 기준을 ‘운항 거리’로 바꾼다. 운항 거리에 비례해 국내선 1개와 국제선 10개로 공제 기준을 세분화한다. 적용 시기는 2021년 4월부터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