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수화 정신 담은 예술 사진집

산수화로 배우는 풍경사진

산수화로 배우는 풍경사진

산수화로 배우는 풍경사진
주기중 지음
아특사
 
책을 읽다 잠시 덮은 순간 앞표지에 펼쳐진 그림이 그제야 눈에 들어왔다. 아래는 분명 산봉우리 같건만 위는 한참을 들여봐도 아리송하다. 수만 년을 한 자리를 지켜온 듯한 바위들과 뿌연 해무인 듯한 이미지가 아스라하다. 이 이미지의 제목은 ‘Wave#03’. 2017년 작이다. 책 뒤에 별도 챕터로 분류한 ‘갤러리’에 소개돼 있다. 그제야 알았다. 산수화로 여겼던 표지 이미지가 해무를 연상시키지만 실은 바다 위 암석 사이의 파도를 노출을 오래해 해무처럼 보이게 찍은 사진이라는 걸.
 
사진작가 주기중의 세 번째 책 『산수화로 배우는 풍경사진』에서 사진 찍는 테크닉 소개는 극히 일부분이다. 작가는 자신의 풍경 사진의 지향점을 산수화의 경지에 빗대어 설명한다. 0과 1, 두 숫자의 디지털 조합으로 포착한 빛의 기록인 사진에 여백조차 사유의 공간이 되는 산수화의 정신을 담고 싶었다고 고백한다. 대자연 앞에 선 사진가의 자세, 생각과 감정을 사진에 이입시키는 문제에 중점을 둔다. 그런데 책장이 쉽게 넘어가지 않는다. 사진만큼 글도 오래 봐야 한다. 고려와 조선의 사상가는 물론 중국 육조 시대, 당과 송, 원과 청의 문인들 문장을 빼곡하게 소개하고 있어서다.
 
책장을 넘기는 속도는 느리지만, 책 속에서 마주치는 사진과 글을 보며 작가가 머리말에서 적은 ‘산수화의 정신은 힐링’이란 말을 새삼 다시 느낀다. 힘들고 지칠 때 자연을 찾아 떠나고 싶지만, 맘 편하게 자리를 비울 수 없는 독자에게 이 책을 권한다.
 
작가는 사진기자로 30년 이상 활동했다. 지금은 프리랜서 사진가로 아주특별한사진교실, 서울시 50+재단에서 사진강의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아이돌 그룹의 계보처럼, 영화비평가의 계보가 있다면 앙드레 바쟁은 ‘조상님’으로 꼽을만한 사람이다. 1940년대 초부터 15년 동안, 그가 맹렬하게 쏟아낸 지적인 글과 사유는 신생 매체였던 영화가 ‘예술’에 걸맞은 이론적 토대를 갖추는데 크나큰 역할을 했다. 흔히 ‘누벨바그의 정신적 아버지’로 불릴 만큼 동시대 프랑스 감독들에게, 나아가 60년대 할리우드나 80년대 중국에서도 새로운 영화 흐름을 만들어낸 젊은 감독들에게 그의 영향은 지대했다. 그 사이 그는 백혈병으로 1958년 40세에 세상을 떠났다.
 
이 전기는 사후 20년만인 1978년 처음 출간됐다. 당시 젊은 학자였던 저자는 여러 감독들과 가족의 인터뷰를 거쳤고, 본래 교사 지망생이었던 바쟁에게 영향을 준 당대의 사상적, 문학적, 예술적 흐름까지 짚어내는 데 공을 들였다. 덕분에 책장을 넘기는 데도 꽤 공이 들지만, 그만한 가치가 있다. 바쟁이 리얼리즘을 왜 중시했는지, 작가주의로 이름난 영화잡지 ‘카이에 뒤 시네마’의 공동창립자이면서도 어떤 점에서 작가주의와 거리를 뒀는지, 본격 이론서보다는 쉽게 다가갈 수 있다.
 
바쟁은 영화감독을 길러낸 비평가였다. 비유만은 아니다. ‘400번의 구타’로 감독이 되기 전, 문제 많은 10대였던 프랑수아 트뤼포를 소년원으로, 입대 뒤 탈영해 수감된 영창으로 찾아간 사람이 바쟁이었다. 트뤼포는 양아버지 혹은 큰형 같았던 그에 대해 이 책의 서문에 이렇게 썼다. “바쟁의 절대적으로 선한 마음, 그의 관대함이 우리를 놀라게 했고, 자극을 주었”다고. 2013년 개정판의 저자 서문은 바쟁에 대한 평가의 시대적 변화도 담아냈다.
 
최승식 기자 choissie@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