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운세] 12월 14일

2019년 12월 14일 토요일 (음력 11월 18일)
 
  
쥐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질투 길방 : 東
 
36년생 아랫사람에게도 배울 점이 있다. 48년생 조금 움직이고 활동할 것. 60년생 생각에 변화를 줄 것. 72년생 생활환경을 바꾸어 볼 것. 84년생 개성과 유행을 조화. 96년생 남의 떡이 더 커 보이는 법이다.
  
 
소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기쁨 길방 : 北
 
37년생 선물 받거나 대접받을 수도. 49년생 지출보다 수입이 많을 수 있다. 61년생 반가운 사람과 만나거나 소식을 접할 수도. 73년생 기분 좋은 일에 즐거운 지출 할 수도. 85년생 몸은 피곤해도 마음은 행복.
  
 
호랑이-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 길방 : 東
 
38년생 부모의 자녀 사랑은 한결같은 것. 50년생 이것도 주고 싶고, 저거도 주고 싶다. 62년생 오고 가는 정이 있다. 74년생 서로 도울 것은 돕는 것이 인지상정. 86년생 마음에 들기도 하고 아니기도 하다.
 
  
토끼-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기쁨 길방 : 西南
 
39년생 우리는 하나. 혈육의 정이 활짝 필 듯. 51년생 좋은 일에는 사람이 많을수록 좋다. 63년생 집안에 사람이 북적댈 수도. 75년생 취미나 여가생활로 삶을 윤택하게 하자. 87년생 모임이나 만남 있을 수도.
 
  
용 -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갈등 길방 : 西
 
40년생 잔소리하지 말고 화내지 말 것. 52년생 섭섭함이 생길 수 있는데 내색하지 말 것. 64년생 옛날 생각 하지 말고 현실에 맞출 것. 76년생 싫은 표정이나 말을 하지 말라. 88년생 감정의 노예가 되지 말라.
 
  
뱀 -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만남 길방 : 北
 
41년생 밖으로 나가지 말고 힘쓰는 일 하지 말라. 53년생 집안일로 마음 쓸 듯. 65년생 꼭 필요한 자리 아니면 명분 만들어 불참석. 77년생 계획한 방향으로 되지 않을 수도. 89년생 가성비가 좋은 것으로 구매.
 
  
말 -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흐림 길방 : 東
 
30년생 무거운 것 들지 말 것. 42년생 무자식 상팔자란 말 생각. 54년생 안 될 일에 집착하지 말라. 66년생 형식보다 형편에 맞출 것. 78년생 부부 싸움은 칼로 물 베기. 90년생 과욕하지 말고 능력에 맞출 것.
 
  
양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행복 길방 : 北
 
31년생 집안에 웃음꽃이 피어남. 43년생 집안에 경사가 생기거나 초대받을 수도. 55년생 반가운 사람과 행복한 시간. 67년생 삶이 행복의 향기로 물들다. 79년생 사는 맛이 나는 하루. 91년생 친구와 만나기.
  
 
원숭이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西
 
32년생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 44년생 직접 하지 말고 적임자에게 맡겨라. 56년생 가족이 최고다. 68년생 대화를 통해서 진행. 80년생 받은 것이 있으면 줘야 한다. 92년생 작은 이익에 집착지 말라.
  
 
닭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南
 
33년생 몸을 따듯하게 할 것. 45년생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57년생 대접을 하거나 대접을 받을 수도. 69년생 외출하거나 초대받을 수도. 81년생 옷이 날개. 패션에 신경 쓰자. 93년생 외모도 경쟁이다.
  
 
개 - 재물 : 보통 건강 : 보통 사랑 : 베풂 길방 : 南
 
34년생 받기보다 베푸는 하루. 46년생 가족과 함께 하는 자리. 58년생 지난 세월을 이야기할 수도. 70년생 일 하면서 한 수 배울 듯. 82년생 먹을 건 없고 버리기엔 아깝다. 94년생 부모님 말씀을 믿고 따르자.
  
 
돼지 - 재물 : 좋음 건강 : 튼튼 사랑 : 한마음 길방 : 北
 
35년생 자녀 자랑, 집안 자랑하기. 47년생 피는 물보다 진한 법. 59년생 다다익선. 많을수록 좋다. 71년생 삶이 웃음으로 채색될 듯. 83년생 우리는 하나. 원 팀으로 뭉쳐라. 95년생 너와 나 우리는 한마음.
 
 
 
글 : 조규문(사주, 작명, 풍수 전문가)
 
자료제공 ; 점&예언(www.esazu.com)
 
전화 : 서울 766-1818.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