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1인 가구 위한 정책종합패키지를 만들라”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2020년 경제정책방향에 대해 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2020년 경제정책방향에 대해 보고를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1인 가구를 위한 정책 종합패키지를 만들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부터 ‘2020년 경제정책 방향’의 주요 내용에 대한 정례보고를 받고 “1인 가구의 급속한 증가로 주거정책·사회복지정책 등 기존 4인 가구 기준이었던 정책 변화가 필요한 게 아닌가”라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먼저 홍 부총리는 최근의 경제 상황과 내년도 경제여건을 진단하고 2020년 경제정책 방향의 주요 과제 및 경제 전망을 보고했다.
 
고 대변인은 “투자 활성화, 벤처창업생태계 강화, 국내 소비·관광을 통한 내수 진작 등 경제 전반에 대한 보고와 참석자들의 의견 개진이 있었다”며 “보고를 받은 대통령은 주요 과제 하나하나를 세심히 살폈다”고 밝혔다.
 
이어 고 대변인은 “2020년 경제정책 방향은 오늘 논의된 결과를 토대로 관계부처 협의 등을 거쳐 다음 주중 확정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정례보고는 홍 부총리를 비롯해 이제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정해구 대통령직속정책기획위원장, 이정동 경제과학특별보좌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예정 시간을 넘겨 1시간 40분 동안 진행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반적인 경제 상황과 앞으로의 방향을 총체적으로 보는 자리였다”며 “오늘 정례보고에서는 부동산 정책이 특별히 논의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