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나경원 사학비리 의혹’ 고발장 제출 시민단체, 네 번째 고발인 조사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 고발인 안진걸 소장 검찰 출석. [연합뉴스]

나경원 자녀 부정입학 의혹 고발인 안진걸 소장 검찰 출석.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을 둘러싼 사학비리 등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네 번째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성상헌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1시 30분께 민생경제연구소 안진걸 소장을 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민생경제연구소를 비롯한 시민단체는 지난 9월부터 최근까지 총 7차례에 걸쳐 나 의원에 대한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이들은 검찰에 자녀 입시비리, 흥신학원 사학비리,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사유화 등의 의혹을 제기하며 나 의원의 수사를 요청했다.
 
이번 참고인 조사는 시민단체의 5차, 6차, 7차 고발과 관련해 이뤄졌다. 당시 고발장에는 나 의원 일가와 관련된 흥신학원 사학비리 의혹과 2013년 평창동계스페셜올림픽 관련 채용 비리 의혹 등이 담겼다.
 
한편 검찰은 지난달 8일 안 소장을 불러 나 의원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첫 고발인 조사를 진행했다. 이어 지난달 27일과 지난 9일에도 검찰은 시민단체 관계자들을 불러 고발인 조사를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