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건모 “피해자 누군지도 모른다”…같은 경찰서에 맞고소

 
가수 김건모. [일간스포츠]

가수 김건모. [일간스포츠]

가수 김건모 측 변호인인 법무법인 서평 고은석 변호사(왼쪽)와 김 씨의 소속사 건음기획 손종민 대표가 13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출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수 김건모 측 변호인인 법무법인 서평 고은석 변호사(왼쪽)와 김 씨의 소속사 건음기획 손종민 대표가 13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출석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가수 김건모(51)가 자신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여성을 무고죄 등 혐의로 맞고소했다.  
 
13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경찰서를 찾은 김씨 측 변호인 고은석 변호사(법무법인 서평)와 김씨 소속사 건음기획 손종민 대표는 2016년 유흥업소에서 김씨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A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 변호사는 취재진에게 "아직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이 누군지 모른다. 고소장도 확인 못한 상황"이라면서 "아직 입장을 말할 단계가 아니다. 추후 김씨가 따로 입장을 발표할 자리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씨의 소속사 건음기획은 "유튜브 방송에서 허위 사실을 유포해 김건모의 명예를 훼손하고,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A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및 무고로 고소한다"고 밝혔다. 건음기획은 또 “27년간의 연예 활동을 악의적인 의도로 폄훼하고 거짓 사실을 유포하여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끼치고 있는 행태를 더는 묵과할 수 없어 고소하게 됐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밖에 "진실된 미투는 최대한 보장돼야 하지만, 미투를 가장한 거짓 미투, 미투 피싱은 반드시 없어져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은 방송에서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김씨의 취향을 이용해 거짓으로 꾸며낸 사실을, 진실을 폭로하는 것처럼 꾸몄다"고 주장했다.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가로세로연구소 캡처]

 
6일 강용석 변호사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방송에서 김씨가 과거 유흥업소에서 A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강 변호사는 9일 A씨를 대신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검찰은 사건을 강남경찰서로 보냈다.  
 
김 씨 측이 맞고소를 진행한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강 변호사는 13일 유튜브 방송에서 “저렇게 한다고 진실을 가릴 수 있겠냐"는 반응을 보였다. 강 변호사는 "사필귀정이란 말씀을 드린다"며 "김씨 측이 잘못 대응하고 있는 거"라고 주장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