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9 공연예술창작산실- 영상으로 대중에게 접근하는 공연계

예술가들의 실험실로 여겨졌던 창작 공연들이 대중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나섰다. 올해로 12주년을 맞은 국내 대표적인 공연예술 창작 지원사업인 ‘2019 공연예술창작산실(이하 창작산실)’이 12일 ‘올해의 신작’ 기자간담회에서 CGV와 업무협약을 맺고 영상화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선언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CGV가 공연예술창작산실의 영상사업화 추진을 통한 지역 공연예술 활성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가운데가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한국문화예술위원회와 CGV가 공연예술창작산실의 영상사업화 추진을 통한 지역 공연예술 활성화를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가운데가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

 

20일부터 2020년 3월 29일까지 대학로에서 25편 창작 초연
CGV와 업무협약 맺고 창작신작들 내년 3월말 지역 거점에서 상영

창작산실은 매년 연극, 뮤지컬, 무용, 전통예술, 오페라 부문에서 우수한 창작 레퍼토리 를 발굴하기 위해 기획부터 유통까지 제작 전과정을 단계별로 지원하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대표 지원사업이다. 올해도 5개 장르에서 총 25작품이 우수 신작으로 선정돼 20일부터 내년 3월 29일까지 대학로 아르코예술극장과 대학로예술극장에서 공연된다. 기획안 심사와 PT, 인터뷰 심사, 쇼케이스 심사까지 5개월간 3단계의 심사과정을 거쳐 10대 1의 치열한 경쟁률을 뚫고 지원작으로 선정된 검증된 무대들인 만큼 한국 공연예술의 트렌드를 가늠하는 자리라는 의미도 있다. 
 
올해의 신작에는 연극, 무용, 전통예술, 뮤지컬, 오페라 등 5개 부문에서 25작품이 선정됐다.

올해의 신작에는 연극, 무용, 전통예술, 뮤지컬, 오페라 등 5개 부문에서 25작품이 선정됐다.

지난 10월 ‘아르코 비전 2030’을 선포하고 문화예술의 사회적 가치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공언한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그 비전이 시작되는 현장인 창작산실에서 ‘영상화를 통한 대중화’에 방점을 찍었다. 타겟은 우수한 창작 공연을 제대로 볼 수 없는 지역민들이다. 대학로에서의 신작 초연이 모두 끝나는 내년 3월말, 지역 주요 거점인 영남권(부산)·호남권(광주)·충청권(청주) 3개 권역의 CGV 상영관에서 2주 동안 선별한 4개 작품을 시범적으로 상영할 예정이다. 
무용부문 신작 ' 新청 랩소디'

무용부문 신작 ' 新청 랩소디'

 
영상화 사업은 수도권에 집중된 우수 창작 콘텐트를 지역에 보급해 지역의 공연예술 관객을 개발하는 통로로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티켓 수익금은 CGV와 공연예술단체에 배분되는 형태로, 공연단체로서는 신규 수익창출 및 유통 창구를 확대하는 의미도 있다. 
또한 창작산실이 선도적으로 추진해 왔던 네이버 공연 생중계도 이번에 대폭 확대한다. 총 25개 작품 중 18개 공연이 생중계될 예정이다.  
무용부문 신작 'Swan Lake: The Wall'

무용부문 신작 'Swan Lake: The Wall'

 
공연의 영상화는 예술적 본질 차원에서 논란이 되기도 하지만, 공연예술계의 관객 개발과 신규 비즈니스 모델 발굴 차원에서 세계적인 추세로, 창작자들도 환영하는 분위기다. 선정작 중 하나인 ‘의자 고치는 여인’을 연출한 송현옥 세종대 교수는 “영국 국립극장의 ‘NT라이브’와 같은 시도가 재미있을 거라 생각한다. 유통이 얼마나 활발하게 될지는 모르지만, 사라지는 예술, 시간의 예술인 연극이 자료로만 남는 것 보다 영상으로 새로운 삶을 찾지 않을까 기대해 본다. 창작자들은 카메라를 통해 어떤 모습으로 보여질 수 있을 것인지 고민할 것이기에 다양한 시도가 나올 것”이라며 기대감을 비쳤다. 
연극부문 신작 '마트료시카'

연극부문 신작 '마트료시카'

 
 
박종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은 “창작산실은 예술성과 대중성이라는 두 가지 균형을 꾸준히 맞춰가고 있다”며 “올해는 더 많은 분들이 향유할수 있도록 CGV와 협력사업을 시도한다. 공연장에서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유통 통로를 찾아 초연 작품의 가치를 높이고 새로운 관객과 만날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올해 선정된 25편의 신작은 다양한 각도에서 인간과 세상에 대한 흥미로운 질문을 던진다. 
 
전통예술부문 신작 '삼대의 판'

전통예술부문 신작 '삼대의 판'

모파상의 단편소설 속 주인공을 통해 관객과 토론을 시도하는 연극 ‘의자 고치는 여인’, 톨스토이 소설 원작으로 현대 중년 가장의 삶을 다룬 오페라 ‘김부장의 죽음’, 염상섭의 ‘삼대’를 토대로 세대갈등과 이념갈등을 탈춤으로 표현한 전통예술 ‘삼대의 판’, 고전발레 ‘백조의 호수’를 정치적 대립과 통일사회의 현실을 드러내는 작품으로 재해석한 무용 ‘Swan Lake: The Wall’ 등은 고전을 현대적으로 풀어내며 인간사회의 근본적인 문제들을 건드린다. 
연극부문 신작 '의자 고치는 여인'

연극부문 신작 '의자 고치는 여인'

 
1980년 광주를 배경으로 당당한 죽음과 비굴한 삶에 대해 질문하는 발레 ‘오월바람’, 1987년 봄 대학가 풍경을 릴케와 브레히트의 시를 통해 소환하는 뮤지컬 ‘봄을 그대에게’는 한국 근현대사를 통해 우리의 모습을 되돌아본다. 
 
무용부문 신작 '오월바람'

무용부문 신작 '오월바람'

최근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자살에 대해 생각할 거리를 던지는 작품도 2개나 된다. 심청의 죽음을 시대적 요구와 타의에 의한 자살로 평가하는 무용 ‘新청 랩소디’, 직원들의 자살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회사를 배경으로 자본주의에 발목잡힌 사람들의 비극을 다루는 연극 ‘마트료시카’ 등이다.  
 
유주현 기자 yjjoo@joongang.co.kr 

구독신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