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통위, '보니하니 논란' EBS에 “근본적 개선책 마련하라”

한국교육방송공사(EBS). [연합뉴스]

한국교육방송공사(EBS). [연합뉴스]

방송통신위원회가 미성년자 폭행·폭언 논란이 일고 있는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와 관련해 김명중 EBS 사장에게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방통위에 따르면 한상혁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12일 오후 김 사장을 만나 "EBS가 교육을 전문으로 하는 공영방송으로서 책무를 다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유튜브를 통해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 등이 여과 없이 노출된 점을 지적하며 일회성이 아닌 근본적인 해결방안을 강조했다. 한 위원장은 "청소년 출연자의 인권 보호 대책과 프로그램의 품격향상을 위한 방안을 신속히 마련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방통위는 EBS로부터 자체 조사 결과와 조치사항, 개선방안을 제출받아 그 이행사항을 철저히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사장은 "재발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대책으로 출연자 선발 절차를 개선하고 교육 강화, 프로그램 제작 시스템에 대한 자체 특별감사, 신속한 조사를 통한 관련 직원 징계 등을 추진하겠다"며 "(사장이) 직접 국민에게 사과하겠다"고 답했다. 
 
'보니하니'는 지난 10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출연자인 '당당맨' 최영수가 미성년자인 버스터즈 채연을 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에 휘말렸다. 또 다른 영상에서는 '먹니' 박동근이 채연에게 폭언을 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EBS는 이날 입장을 내고 '보니하니' 방송을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이날 오전 간부 긴급회의를 소집해 프로그램 제작 책임자인 유아·어린이 특임국장과 유아·어린이 부장을 보직 해임하고, 프로그램 제작진을 전면 교체했다. 또 "출연자가 미성년자임을 고려해 출연자 보호를 위한 다각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