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패스트트랙 못 막으면 보수·우파 궤멸 수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27일 오후 경북 경산시 영남대학교 정치행정대학 523호에서 열린 'Talk 쏘는 남자 홍준표의 Talk Show'에서 학생들의 다양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27일 오후 경북 경산시 영남대학교 정치행정대학 523호에서 열린 'Talk 쏘는 남자 홍준표의 Talk Show'에서 학생들의 다양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12일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13일 선거법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의 본회의 상정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 “제1야당이 막지 못하면 보수·우파는 궤멸 수순으로 갈 수 있다”고 우려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패스트트랙을 막지 못하면 저들의 책략대로 보수·우파 대분열이 올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지난 1년 동안 무대책으로 끌려다니면서 정치망에 갇힌 물고기 신세처럼 민주당의 노리개가 돼 버렸다”며 “마지막 보루인 국민 여론도 아직은 돌아오지 않고 우리끼리 광야에서 외치는 관중 없는 싸움만 계속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그러면서 “탄핵 잔당으로 몰아가면서 우리를 상대조차 해주지 않은 저들의 오만을 바라보면서 한없는 절망감만 느끼게 된다”며 “저들의 ‘살라미 전법’이 성공하고 나면 그 후폭풍을 어떻게 감당할 수 있을까. 그때 가서도 우리끼리만 뭉치면 총선에서 이길 수 있을까”라고 우려했다.
 
홍 전 대표는 또 “3년 전 ‘박근혜 탄핵정국’을 연상시키는 최근 여의도 정국은 한 치 앞이 보이지 않는 안개 정국”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공조의 패스트트랙 법안(선거·사법제도 개정안) 본회의 처리 예고에 반발해 국회에서 무제한 농성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민주당은 13일 임시국회 본회의를 열어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안건, 예산부수법안, 민생법안 등을 일괄 상정하겠다고 밝혔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전날 오전 정책조정회의에서 “더 이상 대화와 타협만으로 오늘의 정국을 해결하기는 어려워 보인다"며 "의장에게 개혁법안 민생법안을 상정해주길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 원내대표는 “선거법 만큼은 여야 합의 처리를 위해 본회의를 미뤘지만 한국당이 끝까지 협상을 거부하고 농성을 시작했다. 이제 민주당도 우리의 길을 가겠다”며 “본회의가 열리면 민생법안, 예산부수법안 등을 처리하겠다”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